정부 "결렬된 북미회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변동성확대 가능성有"
정부 "결렬된 북미회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변동성확대 가능성有"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3.0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외시장 원/달러 환율 0.9원 상승…CDS프리미엄 1bp 상승
기재부 차관보 주재 긴급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결렬이 국내 금융시장에 끼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정부가 평가했다.

다만 향후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유지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1일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긴급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북미 정상회담 결렬이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회의에는 기재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부는 전날 오후 3시께 정상회담 조기 종료 보도 직후 국내금융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영향은 전반적으로 제한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76%) 내린 2195.44로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6원 오른 1124.7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역외시장 원/달러 환율은 1125.6원으로 0.9원 상승했다.

국가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전날까지 2007년 4월 16일(14bp, 1bp=0.01% 포인트) 이후 가장 낮은 29bp를 유지했지만 1일 오전 7시 기준으로 30bp로 1bp 상승했다.

정부는 다만 미중 무역협상,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회담 결과가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와 관계기관은 합동점검반을 통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유지하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여는 등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