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논란] 제동 걸린 승차공유…시장은 '성장'중
[카풀 논란] 제동 걸린 승차공유…시장은 '성장'중
  • 설동협
  • 승인 2018.12.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카풀'이 택시업계와의 갈등으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승차공유'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대표적인 '승차공유' 서비스 업체로는 '풀러스', '위풀', '차차'. '쏘카' 등이 있다. 현재 카풀 시장의 기존 업체들은 서비스를 확대하며 시장의 본격 개화를 준비하고 있다.
 
31.jpg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만 불법…국내 카풀서비스 업체 여럿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업계의 갈등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카풀 서비스 도입 여부를 놓고 수개월에 걸쳐 논쟁을 펼치고 있다.
 
택시업계는 전국 27만명의 택시기사와 가족들의 생계라는 명분과 대기업 자본을 가진 카카오가 택시 업계와 가격 경쟁에 나설 경우 택시업계의 생존권 위협이 자명하다는 것이 카풀 반대 이유의 주 골자다. 
 
하지만 업계에선 이미 다양한 카풀 서비스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특정 기업만 제재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미 국내에는 '위풀', '차차', '풀러스' 등이 카풀 중개를 서비스 중이다.
 
이번 카카오 카풀의 경우 정식서비스를 눈 앞에 두고 정부의 늦장대응으로 발목이 잡혀있고, 카풀 관련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출범한 민주당 TF는 시간 제한, 이용 횟수 등 규제를 걸며 서비스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  때문에 일각에선 카카오 카풀만 규제 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지적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도 정부의 카풀 관련 규제와 관련해 "과거의 법과 규칙, 사회제도에 발목 잡혀 한 발짝도 못 나아가고 있다"며 "정부가 뒷짐지고 지켜보다 '아니면 말고' 할 게 아니라 적극적인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 승차공유 시장…본격 성장 궤도 진입

정부의 승차공유 관련 규제에도 불구하고 카풀 업계는 성장 '진행형'이라 할 만하다. 카풀 서비스의 1세대라 불리는 '풀러스'의 서영우 대표는 전체 지분의 10%에 해당하는 신주를 발행, 풀러스 드라이버들에게 인센티브로 나눠주는 보상안을 발표했다. 일종의 '스톡옵션'인 셈이다.

주식은 풀러스가 이달 초부터 도입한 '풀포인트'를 이용해 교환할 수 있다. 풀포인트는 드라이버가 현금으로 인출하거나 풀러스의 주식을 교환하는 데 이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12월 가격인하 등 프로모션을 개시했다. 더불어 스타트업 '차차'의 경우 지난 7월 국토부가 서비스를 중단시켰으나 내년 1분기 차량 공유 서비스를 재개할 계획이다.

또한 '위풀'은 지난 11월 드라이버 모집을 시작했고, 최근 카풀기사의 성추행 파문과 관련된 이슈를 고려해 '범죄경력 조회', '운전자 신원 검증' 등 안전성을 기반으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승차공유 관련 카풀 시장이 본격적인 개화 준비에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카풀 시장의 기존 업체들부터 스타트업까지 서비스를 확대하며 시장의 본격 개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현재 관련 업계들의 서비스 강화에 따라 본격 개시를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어 내년 교통서비스의 다변화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