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새 수장, 최정호 일본지역본부장
진에어 새 수장, 최정호 일본지역본부장
  • 승인 2016.01.1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 대표 최정호 상무.png▲ 최정호 신임 대표이사 ㅣ 진에어 제공
 
[비즈트리뷴] 실용항공사 진에어는 12일부로 신임 대표이사에 최정호(崔晶皓) 대한항공 일본지역본부장(상무)을 임명했다.

최정호 진에어 신임 대표이사는 1988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영업총본부, 여객노선영업부, 여객마케팅부 등에서 근무했으며 현재 일본지역본부장을 맡고 있는 현장 경영 중심의 영업, 노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진에어는 “마원 대표이사는 임명 기간내 모든 사업 년도에서 흑자를 달성한 것은 물론, 오랜 준비를 거친 장거리 노선 취항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2008년 설립 및 첫 취항 후 8주년을 맞는 올해, 새로운 최정호 대표이사 체제로 다시 한번 회사를 재정비하며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3년간 진에어 대표이사직을 수행한 마원 상무는 지난 11일 전무로 승진, 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으로 임명됐다.

[비즈트리뷴 권안나기자 kany872@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