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경찰간부 퇴직자 81% 전관예우차원 대기업, 유관기관 임원으로 재취업"
홍문표,"경찰간부 퇴직자 81% 전관예우차원 대기업, 유관기관 임원으로 재취업"
  • 백승원
  • 승인 2018.10.0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백승원기자] 경찰공무원 간부급 퇴직자 중 81%가 대기업이나 경찰 직무와 관련된 이익단체에 임원으로 재취업했으며, 취업심사 대상자 전원이 재취업에 성공해 공정위 못지않은 권력기관에 대한 전관예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문표의원이 경찰청이 제출한 경정이상(5급 공무원상당) 퇴직자 재취업 현황에 대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올 8월까지 116명의 퇴직자 취업 심사대상 중 94명(81%)이 삼성 등 대기업을 비롯하여 5대 대형로펌, 도로교통공단, 건설, 경비업체 등 취업제한 업체에 고위급 임원이나 고문 등으로 채 취업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1.jpg

 

경챁 2.jpg

 

경찰 3.jpg

반면 중간급으로 분류되는 경사에서 경위까지 퇴직자 555명 중 3.7%인 27명만이 임원으로 재 취업하고 나머지 퇴직자 대부분은 아파트 경비업무나 보완업체 사원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급별로는 경정급 58명 퇴직자 중 41명, 총경급 34명 퇴직자 중 29명, 경무관급 이상(치안감, 치안정감 포함) 퇴직자 24명 중 24명 전원이 유관기관 및 기업에 고위직으로 재취업 했다.
 
특히 취업심사 대상 퇴직자 116명 중 무려 95%에 달하는 111명은 재 취업기관이 직무와 연관성이 높음 곳임에도 공직자 윤리위원 심사를 통과했으며 나머지 5명은 취업 심사전에 자진 퇴사한 후 재취업하는 편법을 사용하여 취업하여 결과적으로 취업심사 대상자 100%가 재취업 한 것으로 밝혀졌다.
 
2016년 12월 경무관으로 퇴직한 경찰간부는 4개월만에 두산중공업 고문으로 취업해 수억원의 연봉을 받고 있는가 하면, 경찰청 국장급 치안감 퇴직자 8명 전원은 삼성물산, SK텔레콤, 법무법인 대륙아주, 도로교통공단, 총포화학안전기술협회 등에서 이사장, 고문, 감사, 본부장으로 재취업 했으며, 지방경찰청장급 치안정감 11명 퇴직자 전원도 대기업 임원자리로 옮겨 전관예우의 꽃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홍문표의원은 “경찰 고위간부들의 전관예우, 자리챙겨주기 관행은 공정위 못지않다” 며 “재 취업기관의 바람막이, 얼굴마담 역할 임원 재취업을 막기 위해서는 공직자윤리심사가 보다 더 엄격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