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배숙의원, "국가산단의 퇴조, 가동률과 고용인원 모두 하락세"
조배숙의원, "국가산단의 퇴조, 가동률과 고용인원 모두 하락세"
  • 백승원
  • 승인 2018.10.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백승원기자] 국가산업단지의 가동률과 생산액, 고용인원이 모두 하락세에 놓여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단 1.jpg

특히 2013년 이후 하락 추세이던 50인 미만 사업체의 가동률이 2017년도에는 전년대비 10%p 이상 급락하여 소기업체들이 경기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지역별로는 전북지역 국가산단의 고용인원 수가 21319명에서 15235명으로 줄어 무려 28.5% 급락하는 등 산업위기지역의 피해가 극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전북 익산을)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산업단지공단 관할 국가산업단지 가동률·분양률·근로자수·생산액”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전국 국가산업단지(한국산업단지 공단 관할 36개)의 가동률은 79.3%로 2013년 대비 2.8%p, 전년대비 3.2%p 하락했으며 생산액은 2013년 586.96조원에서 2017년 533.93조원으로 9%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간 전국국가산업단지의 고용인원 또한 103.2만명에서 101.4만명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중 50인 미만 사업체의 가동률은 2017년 65.2%, 2018년(3월 기준) 61.6%로 2016년 대비 10%p이상 급락하여 소기업체의 위기가 드러났으며 전북지역의 국가산단 고용인원은 2013년 대비 무려 28.5% 하락하고 울산지역과 서울지역의 국가산단 연간생산액은 각각 25%, 30.7% 하락하는 등 제조업의 위기를 맞이한 지역들이 확인됐다.  
 
조배숙 의원은 “중소기업과 지역 제조업 생태계의 근간인 국가산업단지가 퇴조하고 있다”며 “특히 전북지역 국가산업단지의 고용이 폭락하는 등 지역별 경제위기의 편차가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으며 자금력이 취약한 50인 미만 소기업체들이 침체된 시장을 견디지 못하고 떨어져 나가는 상황”임을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국가산업단지의 지역별, 사업체 규모별 편차는 정부정책이 대상과 우선순위를 분명히 설정하고 현장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