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천 호우경보 "밤사이 강한 비 계속 이어져" 동일지역에서도 `강수량 큰 차이`
서울 인천 호우경보 "밤사이 강한 비 계속 이어져" 동일지역에서도 `강수량 큰 차이`
  • 최원형
  • 승인 2018.08.29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_379092_1535497716_m.jpg
호우경보 ㅣ YTN 방송화면 캡처

 

 

[비즈트리뷴]서울과 인천에 호우경보가 경상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29일 오후 4시 40분을 기해 기상청은 서울·인천전역과 경기 부천·구리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으며 오후 5시를 기해 인천 옹진과 경기 의정부·고양·김포는 `호우주의보`에서 `경보`로 격상한다 전했다.

기상청은 낮 12시부터 경기 파주, 가평, 양주에 `호우경보`를, 오후 3시에는 경기 남양주와 인천 강화, 강원 홍천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또한,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며, `호우경보`는 6시간 강우량 110㎜, 12시간 강우량 180㎜ 이상이 예상될 때 발효된다.

한편,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강수대의 폭이 남북으로 10㎞ 내외로 매우 좁게 형성돼 있어 동일지역에서도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는 가 하면일부 지역은 약하게 내리는 등 강수량의 지역 차가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압골의 남하 속도가 매우 느려 서울, 인천 및 경기북부에 내리는 비가 밤사이에 계속 이어져 시간당 40mm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