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와드'에 5억 투자
NHN페이코,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와드'에 5억 투자
  • 승인 2018.04.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jpg


[비즈트리뷴=김려흔기자] 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대표 정연훈)가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인 와드(대표 용태순)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와드는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 카카오 등 주요 IT기업 출신의 기획, 개발, 사업, 마케팅 전문 인력들이 뜻을 모아 2016년 12월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식당 예약 및 고객 관리 솔루션 테이블노트를 개발, 운영 중이다.

 

테이블노트는 ▲기존에 예약 정보를 수기로 장부에 기록, 관리하던 불편함을 태블릿PC(아이패드)를 통해 터치만으로 쉽고 편하게 접수하고, ▲매장에 전화가 오면 이름, 최근 방문일, 선호 음식 등의 고객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응대가 가능하며, ▲예약 확정, 변경, 취소 등의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카카오톡과 MMS를 통해 안내 문자를 발송해 주는 기능들로 식당점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누적 예약DB를 통해 식당점주의 목적에 따라 타깃팅한 마케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으며, △식당별 운영 방식에 맞춘 다양한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용태순 와드 대표는 "매월 가맹점 수가 신기록을 세우며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이번 NHN페이코의 투자는 테이블노트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POS 연동을 비롯해 고객들이 원하는 기능들을 최고의 완성도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