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주] 네이버 신세계 셀트리온헬스케어 KB금융 한미약품 롯데쇼핑 하나금융
[추천주] 네이버 신세계 셀트리온헬스케어 KB금융 한미약품 롯데쇼핑 하나금융
  • 승인 2018.01.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1/12] 현대산업 동성화인텍 LG생활건강 위닉스
e989f9e2fa683561659768a625e4a8a1_EzXdIpXrS1sly5laucmLMeYk.jpg▲ 다음주 추천 종목은 ㅣ 비즈트리뷴
 
■하나금융투자

△NAVER(035420.KS)
- 기존 플랫폼과 신규 플랫폼의 광고 인벤토리 확대로 광고매출 성장 기대
- 웹툰을 포함한 컨텐츠 서비스에 대한 외형확대 기대 또한 유효

△현대산업(012630.KS)
- 주택시장 정책 방향성 변화에 따른 공급(분양)시장 개선
- 양호한 재무구조를 토대로 공공예산 감소부문을 민자사업으로 전환하면서 수주, 실적 확보할 전망

△동성화인텍(033500.KQ)
- LNG선 운임 상승에 따른 조선사 LNG선 발주속도 상승 수혜전망
- 조선 3사 LNG선 화물창 공급에 따른 주가 약세 요인 해소 기대


■신한금융투자

△신세계
-17년 4분기 소비심리지표 개선과 시장점유율 증가로 백화점 실적 개선 전망
-기존 명동 면세점의 매출 성장과 2018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강남 면세점 신규 오픈에 외형성장 기대
-인천점 영업종료 연기, 2019년 인천점 영업종료에도 면세점 실적개선으로 이익 상쇄 가능

△셀트리온헬스케어
-2018년 램시마, 트룩시마의 판매성장이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
-2018년 허쥬마 유럽 판매, 트룩시마 미국 판매 등 제품 포트폴리오 다양화 기대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 상장에 따라 코스닥 패시브 자금 유입 증가로 우호적인 수급 전망


■SK증권

△롯데쇼핑 (021240)
  - 4분기 실적은 1회성 비용 감안하면 플러스 성장으로 전년 대비 양호할 것
  - 18년부터 분할존속회사 롯데쇼핑의 수익성 개선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
  - 최근 주가 하락은 과도했다는 판단. 그룹 불확실성 해소와 함께 반등 지속할 것

△LG생활건강 (051900)
  - 4Q17 중국인 인바운드 관광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3Q17과 유사한 견조한 면세, 중국 매출 시현한 것으로 추정

△KB금융 (105560)
 - 상대적으로 ROE가 높은 계열사를 완전자회사 편입
 - 손익이 2018년 온기로 반영돼 은행주 중 가장 높은 top line growth 전망 ('18E 순이자이익 +9% YoY)
 - 업종 내 최고 수준의 자본비율은 등 적극적인 주주환원 및 수익성 자산 확대 여력으로 연결 ('18E DY 3.2%)
 - 최근 CEO 연임 및 계열사 대표이사 선임 완료되면서 경영 안정화 전망


■유안타증권

△하나금융지주(086790)
-NIM개선 및 대손비용 감축으로 경상이익 확대
-높은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현재 PBR 0.63배

△한미약품(128940)
-2018년 다수의 임상 시험(롤론티스, HM12525, HM71224, HM95573 등)이 종료예정에 있어 기술력 검증에 대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임
-한미약품의 신약개발 핵심 기술 플랫폼을 이용한 첫 바이오신약인 롤론티스의 임상 3상 결과가 2018년 발표 예정에 있음
-다양한 복합제 신제품 출시로 매출성장과 원가율 개선이 기대됨

△키움증권(039490)
-리테일 점유율 1위 증권사로, 코스닥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수수료수익 증가 예상
-높은 ROE 대비 valuation 저평가로 판단


■대신증권

△유니퀘스트(077500)
-자회사 드림텍 기업공개(IPO)에 따른 지분가치 부각 가능성.
-자동차 전장용 반도체 매출 증가와 자율주행 사업 영위하는 PLK테크놀로지 성장성에 주목

△로보스타(090360)
-정부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중 하드웨어 로봇부문이 크게 부각
-국내 제조용 로봇 1위 사업자로 4차 산업혁명의 수혜 기대

△위닉스(044340)
-공기청정기 시장 성장에 따른 실적 개선
-제습기 재고 이슈는 마무리, 미세먼지에 따른 공기청정기 제품 매출 증가로 성장 지속




 [비즈트리뷴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비즈트리뷴은 위 기사의 내용에 의거하여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