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퓨리 그룹, 헛 에이트와 비트코인 데이터센터 설립 지원
비트퓨리 그룹, 헛 에이트와 비트코인 데이터센터 설립 지원
  • 승인 2017.12.1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 비트퓨리 그룹(Bitfury Group, 이하 비트퓨리)은 헛 에이트 마이닝(Hut 8 Mining Corp., 이하 헛 에이트)과 북미 지역 최대 비트코인 채굴 데이터센터의 매매, 설치, 유지 및 운영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세계적인 블록체인 기술 선도 기업인 비트퓨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자사 전매특허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설치 및 운영 서비스로 구성된 비트코인 채굴 솔루션을 헛 에이트에 독점으로 제공한다.
 
션 클라크(Sean Clark) 헛 에이트 CEO는 “이번 파트너십은 북미 전역에 걸쳐 비트코인 투자 기회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트퓨리의 시장점유율, 최고의 컴퓨팅 파워와 확장성을 비롯하여 전 헤지 펀드 매니저인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와 유명 벤처 투자자인 빌 타이(Bill Tai)가 임원으로 있는 이사회는 헛 에이트의 시장 경쟁력을 높여 줄 것이다”고 덧붙였다. 

비트퓨리 CEO 발레리 바빌로프(Valery Vavilov)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북미 시장에 헛 에이트와 함께 진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비트퓨리는 북미 지역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암호화화폐 채굴 허브 중 하나로 만들기 위한 기회가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1년에 설립된 비트퓨리는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비트코인 채굴기업 중 가장 큰 규모로, 해당 기술의 시장 점유율 약 11%를 차지하고 있다.

비트퓨리는 제3자에 대한 의존도는 낮추는 동시에 성능은 향상시키며, 비용 절감, 공간 절약 및 저소음 작동을 지원하는 자체 주문형반도체(ASIC) 칩을 제조한다.

비트퓨리의 이동형 콘테이너 데이터센터 제품인 블록박스AC(BlockBox AC)는 상업적 규모의 효과적인 비트코인 채굴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준비 시간을 대폭 단축시킨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헛 에이트는 북미에서 가장 큰 규모가 될 암호화화폐 채굴 농장을 소유하고 운영하게 된다.

1단계로 헛 에이트는 24.2 MW / 165 PH/s로 작동하는 22개의 비트코인 채굴 데이터센터를 즉시 운영한다.

2018년 1분기 내로는 캐나다 증권거래소에 공개 상장을 할 예정이며, 2단계 거래로 38.5 MW / 262.5 PH/s로 작동하는 35개 데이터센터를 추가하여 운영을 늘릴 계획이다.

헛 에이트는 비트퓨리의 현 채굴장과 새 장비를 통해 60MW  이상의 설비 용량을 갖추고 2018년한 해 동안 빠르게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헛 에이트는 독점 옵션을 유지하여 북미 내 추가적인 비트퓨리 데이터센터를 매입할 예정이다.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