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는? 서울 오세훈 59%·박영선 37.7%...부산 박형준 64%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는? 서울 오세훈 59%·박영선 37.7%...부산 박형준 64%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4.07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 출구조사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지지율 59%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37.7%로 압도적인 차이를 보였다. 오 후보와 박 후보 출구조사 득표율 차이는 21.3%p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역시 큰 격차로 앞설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 3사(KBS·MBC·SBS)는 이날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해 오후 8시15분 투표 완료 직후 이같이 보도했다.

출구조사 결과대로면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민주당 후보에 20∼30%p를 넘는 큰 격차로 압승을 거두게 된다.

출구조사에는 지난 2∼3일 진행된 사전투표가 반영되지 않아 후보들의 실제 득표율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장 선거에는 842만8569명 중 458만3252명이 참여해 투표율 54.4%를 기록했다. 서울 투표율은 2020년 총선(68.1%), 2018년 지방선거(59.9%)의 최종 투표율보다 각각 13.7%p, 5.5%p 낮다.

구별로 보면 서초(59.8%), 강남(57.2%), 송파(57.0%)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투표율 1∼3위를 차지했다. 이어 양천(56.5%), 종로·노원(56.2%) 순이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구는 금천(48.5%)으로, 25개구 중 유일하게 50%를 밑돌고 있다. 이어 중랑(50.2%), 관악(50.4%) 순으로 낮다.

부산시장 선거의 경우 투표율 51.1%로 마감했다. 전체 293만6301명 중 149만9878명이 참여했다. 행정구 중에선 남구 구민이 54.7%로 기표소를 가장 많이 찾았다. 반대로 투표가 가장 저조했던 곳은 강서구로 45.8%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