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사면초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기자수첩] '사면초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3.05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은 3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헌 금감원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오는 5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안팎으로 질타가 끊이질 않고 있다. 외부에서는 잇따른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책임론이 거세고, 내부에서는 채용 비리자의 정기 승진과 관련해 노조가 들고 일어난 것이다.

지난 3일 금감원 노조는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감원은 채용 비리 연루자들에게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고 오히려 채용 비리 가담자를 승진시켰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더 이상 금감원을 욕보이지 말고 자진사퇴하기 바란다"며, "5일 금요일까지 향후 거취를 밝혀주기 바란다. 만약 사퇴하지 않고 버틴다면 무사히 퇴임하기 어려울 것이고 대가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의 이번 기자회견은 금감원이 지난달 19일 단행한 정기인사에서 과거 채용비리 혐의로 내부 징계를 받은 직원 2명이 각각 부국장·팀장으로 승진한 것에서 비롯됐다. 해당 직원들은 2014년, 2016년 전문·신입 직원 채용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각각 견책과 정직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금감원은 노조의 반발이 계속되자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징계에 따른 불이익 부과 기간이 지났고, 인사평가 결과에 따라 조치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금감원의 이러한 입장 발표에도 윤 원장을 바라보는 불만 섞인 시선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공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금융기관의 수장으로서 내부 문제에 대해서는 한껏 너그러운 자세를 취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윤 원장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등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판매사들에게만 책임을 떠넘긴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지난달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당국의 사모펀드 관리소홀문제를 지적하자 윤 원장은 "저희 책임이 결코 없다고 말씀은 못 드리지만 저희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여러 관련 주체들이 있는데 운용사 잘못도 있지만 이런 사태가 벌어지게끔 소비자들에게 판매한 판매사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본다" 언급했다. 이어 "마치 교통경찰하고 신호 위반자 관계와 같다"며, "신호를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일일이 책임을 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2일 열린 금감원 임원회의에서 윤 원장은 임원들에게 "라임·옵티머스 외에 다른 사모펀드 분쟁조정 절차도 계속 일관되고 공정하게 신속히 처리해주시길 바란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아무리 금융검찰 역할에 최선을 다한다고 해도 사소한 것까지 점검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러나 일개 직원이 아닌 금융감독기관의 수장임에도 책임을 지겠다는 발언에는 인색하면서 부하 직원들에게는 공정한 수사를 요구한다는 것이 마냥 좋게 보이지는 않는다.  존경받는 리더일수록, 자신에게 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법이기 때문이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