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국내 시중은행 첫 1000억원 규모 그린론 주선…'그린워싱 방지'
하나은행, 국내 시중은행 첫 1000억원 규모 그린론 주선…'그린워싱 방지'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1.03.0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1000억원 규모의 친환경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하는 ‘그린 론’ 주선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그린 론은 △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사업으로만 용도를 한정하는 대출이다. 제3자 인증기관을 통해 자금의 사용처 및 성과에 관한 인증을 받고 금융기관으로부터는 녹색 금융의 일환으로서 자금을 지원받는다.

하나은행이 이번에 주선한 1000억원 규모의 그린 론은 재생에너지 생산을 위한 국내 풍력발전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제3자 인증기관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Green Loan 인증을 취득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서도 국내 최초의 그린 론 실행 사례다.

하나은행 ESG기획섹션 관계자는 “이번 그린 론 도입으로 친환경 금융상품에 대한 신뢰도 제고 뿐 아니라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춘 녹색 금융의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녹색금융의 확대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그린 워싱(Green- washing)’도 사전에 방지하는 장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린 워싱(Green-washing)은 환경과 세탁을 의미하는 영단어인 ‘그린(Green)’과 ‘화이트 워싱(White-washing)’의 합성어로, 기업이 실제 친환경 경영과는 거리가 멀지만 마치 녹색경영을 표방하는 것처럼 홍보하는 것을 말한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