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3월 시행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으로 철저한 고객중심 경영 실천할 것"
금융권 "3월 시행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으로 철저한 고객중심 경영 실천할 것"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2.2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등 7개 금융업협회는 24일 '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 및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윤관석 정무위원장,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 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 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과 금융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오는 3월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을 앞두고 금융권은 금소법의 철저한 준수 및 고객 중심 경영 실천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고자 소비자 보호 강화를 결의했다.

금융권은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해 국가경제 및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소비자중심 경영을 실천하며 ▲준법경영을 통해 금융소비자보호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금년 3월 시행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이 금융거래 전 영역에 걸쳐 촘촘히 소비자보호 체계를 규율함에 따라 금융회사들의 부담이 커졌으나, 장기적으로는 불완전판매 근절로 금융산업의 신뢰도가 제고돼 지속가능한 성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관석 정무위원장도 격려사를 통해 “금융공학이나 ICT의 발달과 함께 금융상품의 종류나 판매 채널이 다양화·다변화되고 있으며, 금융소비자도 그만큼 스마트해지고, 소비자주권에 민감해지고 있는 것이 최근의 트렌드”라며, “금소법 시행을 눈앞에 둔 금융산업이 첨단 서비스업으로서 보다 자발적이고 선제적인 소비자 피해 구제나 보호 수단들을 마련하여 시장의 신뢰를 얻는데 주력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결의에 이어 구봉석 변호사(김앤장 법률사무소)는 금소법의 입법 취지를, 이정주 신한은행 부장이 금소법 시행 준비 경과 등을 발표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