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여행] 공유, 여행시장 회복 견인할까
[공유경제-여행] 공유, 여행시장 회복 견인할까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1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kift
출처: skift

코로나 시대 속 여행형태도 변화할까. 언택트 시대에 각광받는 공유시스템이 여행에도 적용되고 있다. 다수보다는 소수, 기존 알려진 장소보다는 소규모 지역으로의 여행이 트렌드로 자리 잡히면서 여행업계의 변화도 요구되고있다.

공유시장이 부동산시장에 변화를 이끌고 있는 가운데 여행숙박업계도 변화의 과도기를 겪고있다.

■여행업계, 공유통한 경영회복 노려

코로나 장기화로 여행업계가 얼어붙으면서 공유를 통한 해법이 제시되고있다. 공동체보다는 개인으로 축소된 사회현상이 공유의 방식을 더욱 원활하게 하면서 상생효과도 얻고있다.

최근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전세계 여행판도가 크게 뒤바뀌면서 공유를 통한 서비스 방식이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언택트가 불가피한 상황인 가운데 여행업계의 상생에는 ‘공유’ 방식이 유연한 대책으로 작용할 것이라는게 업계의 전망이다.

여행 플랫폼으로 주가상승을 유지하던 에어비앤비는 코로나 여파로 작년 하락세를 경험했지만 기존 공유특성을 더욱 확장하며 회복세에 나선다. 에어비앤비 측은 급변하는 산업시대에 경영 유연성이 중점임을 강조했다.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영 변동을 경험한만큼 올해는 운영에 있어 속도를 내되 유연성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기술의 지속적인 등장과 시대의 변수 속에서 기존에 존재하던 산업의 국한된 개념이 흐려져감을 알 수 있다.

출처: france inter
출처: france inter

 

■IT기술과 모빌리티 협력.. 여행형태 변모

전세계 여행업계 선두를 달리던 에어비앤비가 기존 공유경영의 개념을 확장하며 여행숙소 내에 다양한 기능활용을 추가해간다는 방침을 알렸다.  제한된 공간 내에서 헬스 및 오락 등의 다양한 기능이 코로나 시대 소비자들의 선택을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에어비앤비는 인공지능 등 신개념 시공간 초월 프로그램을 통해 기존 단순한 숙박개념을 스마트화한다. 1인이 해결해야하는 여행필요과정과 휴식에 있어 신기술을 접목해 언택트의 미비점을 해결할 전망이다.

숙소 자체적으로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되는만큼 여행객들의 부담도 줄어든다. 여행예약부터 숙소 청소프로그램, 온도조절까지 소비자들의 선택으로 이뤄져 자율적인 공간활용이 확대된다.

에어비앤비 측은 “공유오피스에 적용되던 기능이 여행업에도 적용되고 있다”며 “언택트 시대인만큼 여행편리제공 개념을 넘어 국한된 공간 내에서 필요한 기능 다양화가 경쟁력”이라고 전했다.

에어비앤비는 코로나 장기화로 속도감있는 공격경영을 보류하고 있지만 보다 면밀한 시장공략 준비에 한창이다. 우선 숙박공간의 경쟁력을 제고하면서 점차 관련 교통 플랫폼에도 확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시대와 함께 발맞추는 산업계, 한치도 예상할 수 없는 환경변화 속에서 즉각적인 대응력과 적응력이 경영 핵심이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