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경제부담 최소화가 우선.. 공유업계 개념 변화
[공유경제] 경제부담 최소화가 우선.. 공유업계 개념 변화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1.01.21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he financial express
출처: the financial express

코로나 속 임대차 간 부담 최소화.. 임대차간 개념 변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산업계 하락세가 또 다른 해법방향 모색으로 이어지는 추세다. 그간 산업계 회복책으로 작용하던 공유산업도 공급자와 소비자 간의 상생을 찾아가며 기존 경제주체 개념도 변화하고 있다.

지난 12일 CNBC 등 외신들은 공유오피스 시장도 임대차 간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로 인해 전체 경제난이 이어지면서 임대인과 임차인 간의 유연한 상생조절이 요구되고있는 실정이다.

기존 임대인 우선적인 부동산 시장과 달리 임차인에 대한 부담 최소화가 곧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경제난이 부동산 공실과 비례하는만큼 임대료를 인하하는 임대인들도 적지않다.

미주 공유오피스 시장 관계자는 “바이러스 시대라고 불리는만큼 공유오피스 및 부동산 시장 타격이 언제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임대인과 임차인 간의 상생 조절이 증가추세”라며 “산업계가 경제난을 겪고있는 가운데서도 공유오피스 시장이 주목받는 것은 이러한 유연성때문”이라고 전했다.

국내 공유오피스 시장이 기능적인 면에서 언택트 특징을 갖추면서 도심가는 물론 비수도권 지역으로도 확장을 거듭하고 있다.

출처: coindesk
출처: coindesk

소프트뱅크, 경제위기 속 투자 방식 ‘얕고 넓게’

공유오피스로 인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소프트뱅크의 부분적인 투자는 계속된다. 소프트뱅크는 위험손실을 최소화하기위해 분산투자전략을 꾀하고있다.

소프트뱅크는 일정한 집중투자방식이 아닌 신산업계 투자유망시장에 다양하게 발을 담금으로써 손실은 줄이되 회복경영을 노리고 있다. 즉 얕고 넓은 투자방식으로 신산업계의 다양성에 주력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소프트뱅크 측은 “소프트뱅크가 전략방식에 변화를 준 이후로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엄청난 경영손실을 감안했을 때 빠른 회복속도”라고 전했다. 공유오피스 시장이 점차 기능을 넓혀가면서 소프트뱅크도 언택트 서비스 관련 시장을 공략 중이다.

소프트뱅크는 공유오피스를 중심으로 배달 스타트업 및 굴지의 언택트 기술시장에 투자하면서 보다 선별적인 투자방식을 보이고있다. 보편적 방식을 뒤로하고 신산업 변화에 응하는 선택적 투자를 통해 투자가치는 극대화될 전망이다.

 

[비즈트리뷴=채희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