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올해 증권사 핵심 키워드는 '디지털 전환·ESG경영'
[이슈진단] 올해 증권사 핵심 키워드는 '디지털 전환·ESG경영'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1.0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윗줄 왼쪽부터)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박정림·김성현 KB증권 사장
(아랫줄 왼쪽부터)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사장 ㅣ 각사

코스피가 3000p 시대에 접어든 가운데 국내 주요 증권사 CEO(최고경영자)들은 새해를 맞아 올해 핵심 키워드로 디지털 전환·ESG(사회적책임) 경영을 꼽았다. 

특히 각 증권사 수장들은 '디지털 전환'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환경과 더불어 최근 카카오, 네이버 등 대형 기업들의 금융시장 진출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살아남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살아남기 위한 최우선 과제 '디지털 전환'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2021년을 '디지털 미래에셋'의 원년으로 삼아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자"며, "디지털금융이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통해 일상 속 모든 분야로 확대돼 디지털 생태계의 핵심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디지털자산을 키우고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미래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자"면서, "무늬만 혁신인 디지털 립스틱을 피하려면 인력, 프로세스, 문화 등 조직 전체의 체질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사장은 "디지털 초(超)경쟁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기반의 Biz역량 강화 및 플랫폼 기반 Biz 모델 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며, "핀테크, 빅테크 기업의 증권업 진출 확대,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격화로 금융기관 간 치열한 디지털 금융서비스 경쟁이 전개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사 디지털 전략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우리가 기 보유하고 있는 금융상품, 투자서비스 관련 강점을 활용해 전략적 우위를 선점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디지털 전환이 모든 산업의 양태와 경쟁 기반을 바꿔놓고 있는데, 금융투자업 또한 예외가 아니다"라며, "서비스는 보편적 디지털 서비스와 하이엔드(High-end) 서비스로 양극화되고 있고, 이는 자산관리 뿐만 아니라 금융투자서비스의 모든 영역에서 진행 중이다. 디지털 기술과 플랫폼 덕분에 서비스 구현 비용이 드라마틱하게 낮아지면서 Mass 고객 대상 서비스를 높은 퀄리티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정 사장은 "PB 수준에 가까운 자산관리서비스가 Mass 대상 디지털 플랫폼에서 이뤄질 수 있고, 기관 대상 단순 중개 서비스는 중개시스템의 속도와 알고리즘의 경쟁으로 전환됐다"면서, "기업 대상 단순 자금조달 서비스는 글로벌 IB가 이미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기업과 투자자를 직접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대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통적 서비스의 디지털화에 적극 나서는 한편, 인적 자문역량이 더욱 중요해질 하이엔드 서비스에서 차별화된 포지셔닝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도 "금융시장의 화두는 '핀테크'를 넘어 '테크핀'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만큼 대형 테크 기업이 금융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고, 중소 테크 업체들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금융시장의 경쟁은 심화되고 있고 이에 대응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ID·DT본부나 신설된 디지털플랫폼본부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리테일, 홀세일, IB·PF, 운용부문, 본사관리 등 전사가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디지털 기술의 활용을 높여야 한다"며, "인간의 한계를 디지털로 뛰어넘어야 코로나로 더욱 빨라진 4차 산업 혁명의 변화 속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인공지능(AI)으로 대변되는 디지털 기술과의 연결(네트워킹)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디지털 기술과의 연결을 위해 우리는 스스로를 변화, 혁신해 먼저 다가가야 한다. 그래서 디지털 기술을 자본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는 지렛대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세계적인 ESG경영 바람...증권사도 예외 아냐

어느 때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기업지배구조의 투명성이 강조되는 현재 증권가에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바람이 불고 있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사장은 "ESG경영은 기업의 필수 경영전략이다. 그룹의 ESG전략과 연계해 전사 차원의 ESG경영체계 강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전망"이라며, "ESG 로드맵의 수립, 환경관련 탄소배출량 절감, ESG관련 투자 및 상품 확대 등을 통해 ESG경영을 내재화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도 "일찍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인식하고 업계 ESG경영을 선도하며 꾸준히 노력해 온 점을 인정받아,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 지수'에 9년 연속 선정됐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과 서스틴베스트 ESG평가에서도 A등급을 획득해 ESG경영성과 3관왕을 달성했다"며, "올해도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며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를 성실히 실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석종 KTB투자증권 사장은 "최근 국내에서 책임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기업의 역할"이라며, "디지털 금융으로의 신속한 전환, 친환경 인프라 금융 지원 등 환경(Environment)에 기여할 것이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Social)도 더욱 강화하겠다. 또 주주가치 환원과 투명한 정보 공개로 지속가능 경영(Governance)을 확립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