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공유, 코로나 여파 영향세.. 차선책 있나
모빌리티 공유, 코로나 여파 영향세.. 차선책 있나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1.01.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ber-driver-730x410.jpg
출처: progressive

 

우버 자율주행 스타트업 협력 중단

공유차량기업 우버가 자율주행경영부문을 매각하면서 내년도 축소경영계획을 전했다. 전세계 코로나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사업 손실을 최소화할 조치라는 분석이다.

최근 CNBC 등 외신들은 우버가 자율주행기술을 담당하고 있는 스타트업에 대해 매각절차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모빌리티계에서 자율주행은 빼놓을 수 없는 미래사업요소 중 하나지만 코로나 장기화에 따라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버 측은 “공유차량 경영이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자율주행사업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자율주행 스타트업 또한 이번 매각을 통해 더욱 경영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과의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고 전했다.

우버의 자율주행 스타트업은 코로나의 지지부진 속에서 매각과정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혁신을 거듭해나갈 예정이다. 우버 자율주행 부분 관계자는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우버를 떠나 더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업과의 협력을 이어간다면 자율주행 시장의 완성도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우버는 자율주행 스타트업과 시장공략에 나섰지만 미미한 안전성 등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efwe.jpg
출처: superfounders

 

내년도 공유차량 시장 전망은?

세계 최대 공유차량 업계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매각 등 경영 우회를 택하고 있다. 성장에 가속화를 내던 공유차량 기업들이 내년도에는 어떠한 선택으로 성장을 이끌어갈지 기대되고 있다.

언택트 시대가 거론되는만큼 전세계적으로 거리두기가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산업계의 공유능력은 경쟁력으로 통한다. 코로나의 직접적 타격도 존재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응용한 사업 유연성이 곧 경쟁력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부 공유차량 업계들은 무인차량 기술을 앞세우며 언택트 시대에 맞는 상용화 계획을 펼치고 있다. 또한 배차 전마다 상시 소독을 진행하며 이용자들의 안심을 더했다.

미국 공유차량 업계는 “로봇과 자율주행이 한창 성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바이러스 시대가 겹치면서 공유차량 내에도 무인차량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기술의 완성도를 더한다면 시장 전망은 충분히 긍정적”이라고 예상했다.

기술의 고도화와 유연성이 우리의 삶 전면의 개념을 얼마나 변화시킬지 기대되고 있다. 언택트 시대, 모빌리티계의 2021년 회복을 이끌 요인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비즈트리뷴=채희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