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시대, 공유경제가 극복의 대안될까
바이러스 시대, 공유경제가 극복의 대안될까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2.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ehl
출처: ehl

호텔 경영위기.. 공유오피스 공간 제공

코로나가 전세계 산업 전반의 몰락과 변화를 가져오면서 공유 개념은 더욱 짙어지고 있다. 고정적인 상업개념이 아닌 유동적인 공간구성을 통해 창조적 생산을 강구하면서 공유경제는 더욱 각광받고있다.

최근 CNBC 등 외신들은 코로나 장기화로 서비스업계가 주춤하면서 기존 서비스 공간을 공유오피스 공간으로 탈바꿈해 제공하는 현상이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공항공간이 오피스 기능을 수행하면서 서비스 업계도 비슷한 맥락의 서비스 개념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무기능을 갖춘 공간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늘고있는 가운데 기존의 공간활용은 더욱 다양성을 띄기도 한다. 호텔이 오피스 기능까지 갖추게 되면서 업무와 휴식, 서비스 제공 등 더욱 다양한 범주의 공간 기능을 수행하게됐다.

독일 지역 호텔업계 측은 “코로나가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않으면서 호텔업계는 언택트 시대에 맞게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여럿보다 개개인의 니즈에 맞춘 서비스는 서비스업계의 필수경영요소”라고 전했다.

 

출처: revel system
출처: revel system

공유경제 가치.. 코로나 극복책 될까

전세계 산업 경제불황에서 공유경제가 극복책이 될 수 있을까. 부동산업계들은 그나마 공유경제의 유연성이 경제위험요소를 분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신생 공유오피스 산업에 대해 부동산 업계들은 “기존 임대, 임차인 사이에 작용하는 부동산 계약 부담을 서로 상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추세”라며 “산업과 고용불안이 가중되고 공간의 단기적 활용성이 높아지면서 계약 자체도 유연성을 더하고 있다”며 공유오피스 시장의 긍정적 전망치를 전했다.

언택트가 가져온 삶의 반경은 산업 전반의 개념을 다시금 재생산하고 있다. 산업 간에도 고유의 특징이 굳혀지기보다는 산업과 산업 간의 끝없는 협력과 기능 교류가 곧 상생모색으로 이어지고 있다.

신산업이 던진 협력의 화두가 바이러스 시대 속에서 어쩌면 더욱 짙어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접촉하지않을 뿐 산업계 속에서는 바이러스 시대를 극복할 집약적 협력 모색이 필수적인 시대에 도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