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삼성전자, 모바일 AP로 中서 입지다진다
[이슈분석] 삼성전자, 모바일 AP로 中서 입지다진다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0.11.03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l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엑시노스 1080을 오는 12일 중국에서 공개한다. 엑시노스 1080은 모바일AP이다. 모바일AP는 컴퓨터의 CPU에 해당한다. 갤럭시A72 5G, 갤럭시A51 5G에는 중가형AP인 엑시노스 980이 들어갔는데, 엑시노스 1080은 엑시노스 980의 후속작으로 추정된다. 

 

■중국 B2B 시장 노리나

삼성전자는 최근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모습이다. 중국의 시장조사업체인 시노리서치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는 화웨이로 36.3%를 차지했다. 이어서 17.5%를 차지한 비보, 오포(16%), 샤오미(14.8%) 순이었다. 외산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애플이 두 자릿수 점유율(10.2%)을 차지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2%에 불과하다. 지난해 말(1.5%)보다 줄어든 수치다.

고전을 면치 못하는 스마트폰 판매에서 벗어나, 삼성전자가 B2B로 중국 사업전략을 수정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작년부터 샤오미, 비보, 오포에 센서와 칩셋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현지 스마트폰 제조 업체들과 OEM도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B2B 시장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엑시노스 1080은 이런 B2B 전략의 일부로 풀이된다. 다수의 중국 제조사들이 삼성전자의 모바일 AP를 사용하고 있는데, 미국의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공백까지 생겼다. 이 기회에 삼성전자가 엑시노스 1080으로 화웨이의 대체자 자리를 굳히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엑시노스 1080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 비보의 X60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비보에 이어 샤오미, 오포에도 스마트폰 AP 납품을 추진 중이다. 삼성전자가 엑시노스 1080을 통해 중국 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모바일 AP로 시스템 반도체 입지 강화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1만 5000명의 전문 인력을 고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를 넘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AP 시장 전략이 성공할 경우 삼성 반도체의 비전 2030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모바일 AP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분기 기준 점유율 13%를 차지하며 애플과 공동 4위를 기록했다. 1위는 퀄컴(29%), 2위는 미디어텍(26%), 3위는 하이실리콘(16%)이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부는 3분기에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중국을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중가 모바일 AP까지 시너지를 내준다면, 삼성전자의 올해 시스템 반도체는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6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