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공유오피스, 코로나 불황 속 블루오션 전략
[공유경제] 공유오피스, 코로나 불황 속 블루오션 전략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0.17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paces works
출처: spaces works

공공시설 유지비 부담 상쇄할 공간 활용

코로나 장기화에 가장 타격이 높은 산업 중 하나는 항공업계다. 공항 이용률 또한 급감하면서 공항 내 자리한 서비스 공간들도 매각처리가 부지기수다.

공항존재의 이유가 무색해질 법 하지만 공유 오피스 특징은 블루오션으로 작용한다. 빈 공항을 이용목적을 달리해 재택근무 이용자들에게 개방하는 역발상이 눈길이다.

CNN 등 외신들은 최근 전세계 공항 내 빈 공간이 늘어나면서 이를 공유오피스 기능으로 채워가는 변화를 보도했다. 코로나 장기화에 의한 산업 전반의 변화 속에서 색다른 기능 모색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전세계 공항평가에서 매년 상위권을 차지하는 아시아 내 공항들도 빈 공간을 재택근무 사용자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면서 답보상태였던 이용시설 빈도를 높였다. 인터넷 연결 및 휴식공간 등 기존에 구축되어있던 공항 서비스 시설은 업무에 필요한 기능으로 이용되면서 효율성을 더 하고 있다.

공항 내 관계자는 “공항 임대료 부담을 덜기위한 지속적인 공항시설 활용 극대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wikimedia commons
출처: wikimedia commons

산업급변 시대 유연성에 초점

이러한 공유오피스 산업의 시장공략 역량은 모든 산업계의 방향성으로 작용한다. 기술발전뿐만 아닌 코로나와 같은 불가항력적인 외부요소로부터 산업변화는 불가피하다.

변화를 거듭하는 산업계가 지녀야할 핵심역량은 유연성이다. 특정 산업의 공간, 기능, 가치가 미래에는 더욱 유동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끊임없는 복합기능에 주안점을 둬야한다.

공유오피스 시장만 보더라도 일정한 공간에서 출발한 공간공유 기능이 공공시설로 변화가 이어짐을 고려해볼 때 사업 시너지는 무한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공유오피스 기업들은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정해진 공간이라는 것은 무색하다”며 “공공시설을 넘어 다양한 공간에 대한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곧 경쟁력”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