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펀드사고] 옵티머스 대표 펀드자금 빼돌려 주식·옵션 투자…공공기관투자 "없었다"
[옵티머스 펀드사고] 옵티머스 대표 펀드자금 빼돌려 주식·옵션 투자…공공기관투자 "없었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7.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옵티머스자산운용 검사 중간 발표

사모펀드 환매 중단으로 물의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대표이사가 펀드 자금을 횡령해 개인 명의로 주식 등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옵티머스운용은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고 속여 투자자를 모아 위험자산에 투자했고, 펀드 돌려막기에 자금을 활용하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중간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현장 검사를 통해 부정 거래, 펀드 자금 횡령, 펀드 돌려막기 등을 적발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투자 제안서에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직·간접 투자하는 것으로 기재했으나 공공기관 매출 채권 투자는 전무했다.

대신 옵티머스 임원 등이 관리하는 기업의 사모사채를 편입했고 복잡한 자금 이체 과정을 거쳐 부동산, 상장·비상장 주식 등 위험자산에 투자했다. PF 사업에 대출도해줬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46개 펀드가 편입한 자산은 5천235억원이었다.

편입 자산 대부분(98%)은 비상장기업 사모사채(5천109억원)였다. 씨피엔에스(2천52억원), 아트리파라다이스(2천31억원), 라피크(402억원), 대부디케이에이엠씨(279억원) 등 4개사가 발행한 사모사채였다.

이들 업체 모두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모(45·구속기소)씨가 대표를 맡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4개사는 펀드 자금을 자사 명의로 각종 자산에 직접 투자하거나 다른 관계사에 이체하는 단순 도관체(투자나 금융 매개체 역할 회사)였다"며 "자금은 약 60여개 투자처에 3천억원 내외로 흘러 들어갔으나 정확한 규모 등은 자산실사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펀드 자금은 이미 발행한 사모사채를 차환 매입하는 펀드 돌려막기에 이용되기도 했다.

자금 일부는 수차례의 이체를 거쳐 김재현(50·구속기소) 대표 개인 명의의 증권 계좌로 입금됐다.

이 대표는 이 자금을 주식, 선물 옵션 매매 등에 이용했다. 금감원은 펀드 자금 횡령 규모가 수백억 원에 달하며 대부분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했다. 허위로 작성한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 제출, PC·자료 은폐 등 검사 업무 방해도 있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과 수탁회사 하나은행에 대한 현장 검사도 병행했다.

예탁결제원은 펀드회계 시스템에서 옵티머스 펀드의 편입 자산 정보를 실제 운용 정보와 다르게 생성했는지가 주요 점검 항목이었다.

하나은행의 경우 일부 펀드의 신탁계약서상 투자대상 자산이 공공기관 매출 채권으로 기재됐는데도 옵티머스 운용 지시에 따라 사모사채를 매수했는지 등을 살폈다.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대한 현장 검사는 진행 중이다.

현재 옵티머스 펀드(46개)의 설정액 5천151억원 가운데 2천401억원(24개 펀드)에 대한 환매가 지연되고 있다.

나머지 22개 펀드도 환매 연기 펀드와 같거나 유사한 자산으로 구성돼 만기 도래 시 환매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투자자(계좌 수 기준)는 모두 1천166명이다. 개인 투자자가 982명(2천404억원), 법인 투자자가 184명(2천747억원)이다.

이달 17일 기준 금감원이 접수한 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69건이다.

금감원은 자산 실사와 환매 진행 경과, 검사 결과 등을 고려한 법률 검토 결과에 따라 분쟁조정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투자금 회수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 재산 회수를 위해 다른 운용사로 펀드 이관을 추진하고 있다"며 "사모사채가 편입돼 있지 않고 다른 펀드와의 연계성이 낮은 3개 펀드는 펀드 이관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펀드 이관과 병행해 운용사 등에 대한 제재 절차에서 착수할 계획이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