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1100억대 '전직원 주식 보너스’증여 약속 지켜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1100억대 '전직원 주식 보너스’증여 약속 지켜
  • 승인 2017.09.0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jpg▲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사진:한미약품]
 
[비즈트리뷴]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전직원을 대상으로 약속한 '주식 보너스'증여 약속을 지켰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미사이언스는 임성기 회장이 보유주식 5만 7857주를 임직원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증여된 주식액은 전날 종가(8만 9500원)기준 약 52억원이다.

이에 따라 전 직원에게 당시 종가기준 1100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증여하겠다는 임 회장의 약속은 약 1년 8개월만에 마무리됐다.

이번에 임직원에게 증여한 5만 7857주는 영업직군 몫으로 남아있던 증여주식의 마지막 물량이다.

이번 증여에 따라 임 회장의 한미사이언스 지분율은 기존 34.32% (21,377,426주)에서 34.23% (21,319,569주)로 줄어들게 됐다.

한편, 지난해 1월 한미약품은 전년도 R&D 성과를 그룹사 구성원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임 회장의 뜻에 따라, 임 회장이 소유한 한미사이언스 주식 약 90만주를 전 임직원 2800여명에게 무상 증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성오 기자 pens1@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