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사이버모델하우스+유튜브...건설사도 온라인 비중↑
[언택트 시대] 사이버모델하우스+유튜브...건설사도 온라인 비중↑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3.2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커지면서 거래량이 줄어드는 등 부동산 시장에도 먹구름이 꼈다는 전망이 많다. 김형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생변수인 '코로나19 쇼크'로 거래량이 감소되고 국내 부동산 가격 하락은 불가피할 전망"이라면서 "상가, 호텔, 주택, 오피스 순으로 가격 하락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부동산 마케팅 시장도 ‘언택트(비대면)’ 트렌드가 활기를 띠고 있다. 건설사들은 대면 없이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온라인 마케팅 비중을 강화되는 등 감염 우려가 덜한 곳에서의 홍보에 앞다투어 뛰어들고 있다.

사이버 모델하우스

현대건설 E모델하우스 캡처
현대건설 E모델하우스 캡처

대표적인 것이 사이버 모델하우스의 등장이다. 지금껏 금요일에 실내 모형도가 구비되고 상담도 모델하우스를 연 뒤 주말간 사람들이 수만 명씩 내방하면 사업지별로 ‘집객 효과’를 강조한 홍보를 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커지면서 이 같은 홍보가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대체 운영되고 있다.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눈으로 실물을 보는 것과 다르다는 우려로 인해 초기에는 부정적인 여론이 다수 일었지만, 최근 소비자들은 VR(가상현실) 등 첨단 기술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등으로 시너지를 내는 사이버 모델하우스에 만족도가 높은 분위기다.

지난 13일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연 순천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 홈페이지도 오픈 이후 3일간 누적 접속자 수만 4만여 명에 달했다. 세대별 VR 영상을 비롯해 단지 모형과 주변 입지 등을 분양 전문가가 직접 설명하는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같은날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공개한 현대건설 인천 힐스테이트 부평 아파트는 실내 평면을 VR로 구현해 실제 내부를 둘러보는 것처럼 자세하게 꾸몄다. 유니트에 마련된 전시품목 리스트는 별도 화면으로 구성했다.

대우건설도 코로나19 여파로 27일부터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견본주택을 우선 온라인 형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방송

자료: GS건설
자료: GS건설

유튜브를 통한 소비자와의 접촉도 사이버 모델하우스와 시너지를 내고 있다.

GS건설은 일찌감치 견본주택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내놨다. 분양소장이 직접 설명하는 '자이TV'의 라이브 방송은 7만뷰를 돌파하는 등 성황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실제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후 상담전화 건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는데, 이는 고객과의 양방향 소통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힐스테이트 부평의 경우 유명 리포터와 부동산 전문가가 함께하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도 진행했다. 과천제이드자이도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오픈한 지난달 21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소비자들과 소통에 나섰다.

앞서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중심으로 마케팅을 벌인 곳의 청약 결과도 우수하다. 이에 따라 인기 사업지를 중심으로 오프라인 모델하우스를 오픈하지 않는 것은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오픈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145.7대 1), 과천제이드자이(193.6대 1), 힐스테이트 부평(84.3대 1),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22.3대 1) 등은 모두 1순위에서 치열한 청약 경쟁률을 냈다.

■식당 칸막이에 분양광고 게재 등 이색 마케팅

인천테크노파크 사내 식당 칸막이에 송도 AT센터 사업지 광고가 게재된 모습.

오프라인 광고는 이색 아이디어로 코로나 예방에 걸맞은 홍보 활동을 진행 중이다. 먼저 인천 송도에 분양하는 ‘송도 AT센터’의 경우 인천시 산하기관인 인천테크노파크(ITP) 재단 사내 식당에 비말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식당에 사업지 소개가 부착된 칸막이를 설치했다. 송도 AT센터는 오피스텔, 오피스, 지식산업센터 등으로 구성된 높이 144m의 복합단지다.

분양 관계자는 “외부 홍보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이번 마케팅을 기획하게 됐다”며 “칸막이를 함께 제공하는 만큼 감염 예방에도 기여하는 공적 활동에도 작게나마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 여부에 따라 비대면 마케팅 시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사이버 모델하우스와 유튜브를 통한 마케팅 강화를 기본으로 배달앱 통한 주문시 사업지 광고 전단을 함께 제공하거나 등산 등 감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외부 홍보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