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영화 라인업 정상화 기대
쇼박스, 영화 라인업 정상화 기대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1.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 ㅣ연합뉴스

키움증권 서혜원 연구원은 8일 쇼박스에 대해 "쇼박스는 국내 주요 4대 배급사 중 하나로 경쟁사 대비 가장 높은 Hit Ratio를 보유하고 있다. 2019년 박스오피스 시장 내 관객점유율과 손익분기점을 하회하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 2020년에는 영화 배급편수 8편으로 확대, 영화 라인업 정상화가 실적개선과 국내 박스오피스 시장 점유율 회복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드라마 사업 본격화에 따른 모멘텀도 보유한 상황으로 점진적 주가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쇼박스의 2020년 실적을 매출액 1001억원(+32% YoY), 영업이익 108억원(+476% YoY, OPM 11%)으로 예상했다. 서 연구원은 "영화 라인업이 2019년 5편에서 8편 확대, 텐트폴 3편(남산의 부장들, 싱크홀, 비상선언)이 배치됐으며, 영화 상영 예상 관객수 1850만명으로 가정하며 국내 박스오피스 내 점유율 회복이 기대된다. 드라마 매출은 69억원(+20% YoY)으로 예상한다"며 "영화 OTT 판매 규모 확대, 드라마 수익쉐어에 따른 실적 업사이드 가능성은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1월은 쇼박스의 모멘텀이 가장 집중된 시기로 올해 영화 라인업 중 텐트폴 작품인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예정이며 박스오피스 손익분기점은 447만명으로 추산된다. 극장 비수기 시즌 공격적인 라인업 배치와 국내외 기대 개봉작이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설날 연휴 효과로 손익분기점 상회에 대한 기대감은 충분하다"고 진단했다.
 
서 연구원은 "또한 쇼박스는 과거부터 IP 확대를 위해 웹툰 IP에 투자했으며, 올해 드라마로 제작되며 수익화를 시작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첫 시작으로 ‘이태원클라쓰’가 JTBC 금토 프라임 시간에 배정되었으며, 전작들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IP가 해외로 판매된 점을 고려하면 제작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첫 드라마 제작인 만큼 이익을 보전하고 IP는 JTBC에 귀속된다. 과거부터 쇼박스의 밸류에이션이 영화 산업의 성장 정체, 중국 한한령으로 인한 회복 지연, 신규사업 부재로 디레이팅이 지속되었다면 이번 드라마 사업본격화는 디레이팅이 해소될 수 있는 트리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손익은 적자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됐다.

서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는 매출액 111억원(-72% YoY, -56% QoQ), 영업이익 -4억원(적전 YoY, 적전 QoQ, OPM -3%)으로 다소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전망이지만, 이는 이미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4분기 개봉한 퍼펙트맨이 박스오피스 관객수 124만명 동원에 그치면서 손익분기점을 하회했고, 영화 상영매출 4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3분기부터 드라마 제작매출이 인식되고 있으며, 4분기는 제작 매출 48억원이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나, 영업이익에는 크게 기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