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경영분쟁]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분쟁야기보다 자숙의 시간 가져야"
[한진 경영분쟁]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분쟁야기보다 자숙의 시간 가져야"
  • 이서련 기자
  • 승인 2019.12.2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권분쟁으로 치닫는 한진가의 남매 ㅣ 김용지 기자 일러스트
경영권분쟁으로 치닫는 한진가의 남매 ㅣ 김용지 기자 일러스트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한진 오너 일가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 24일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둘러싼 오너 남매의 경영권 논란에 대한 기사를 접하면서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한다"며 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본인의 밥그릇만을 챙기기 위해 지주회사의 경영권에 대한 분쟁을 야기하는 것은 사회적인 공분만을 더욱 가중시킨다는 점을 자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이날 내부 게시판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이어 "최근 항공산업의 환경이 외부적 악재로 인해 악화일로를 걷고 있고 항공업계 종사자들의 일자리와 노동환경도 악영향을 받는 불안한 시국이 전개되는 이 시점에 외부세력의 침투로 회사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단초를 조성하는 조 전 부사장의 경거망동한 행동이 과연 대한항공 2만 노동자를 위함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은 회사를 흔들며 대한항공 노동자들을 불안하게 만들면서 경영 복귀의 야욕을 드러내지 말고 사회적으로 인정할 만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사장이)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통해 조합원과 대한항공 노동자의 일자리를 위협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통해 경영 복귀 반대 투쟁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전날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조원태 대표이사가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 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그룹 운영에 제동을 걸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