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순익 5333억...사상 최대치 경신
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순익 5333억...사상 최대치 경신
  • 이기정 기자
  • 승인 2019.11.1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 자산운용 부문에서 실적 견인

한국투자증권이 14일 IB, 자산운용 부문의 활약으로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연결기준) 533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29.8% 증가한 결과로, 한국투자증권은 순이익 기준으로 사상최대치를 경신했다.

또한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각각 전년동기 대비 49.2%, 23.5% 증가한 8조2309억, 6664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IB와 자산운용이 실적을 견인했다.

IB부문 수수료 수익은 전기 대비 54.9% 증가한 2187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자산운용 부문도 전년동기 대비 28.5% 증가한 6054억원(순영업 수익 기준)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 측은 "IB부문에서 고수익을 달성해 IB명가로서 입지를 재확인했다"며 "자산운용 부문도 운용프로세스 고도화 및 리스크관리 기능 강화를 통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