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2020년, 사용자 주도 기술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
한성숙 네이버 대표 "2020년, 사용자 주도 기술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10.0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내년을 기점으로 콘텐츠 창작자와 사업자 등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기술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한성숙 대표는 8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연 '커넥트 2020' 행사 기조연설에서 "지금까지는 네이버가 준비한 기술플랫폼이었다면 2020년을 기점으로 사용자가 직접 설계하는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네이버 제공
한성숙 네이버 대표|네이버 제공
그러면서 "네이버 플랫폼의 주인공은 사용자·사업자·창작자 여러분"이라며 "큰 노력을 하지 않고도 인공지능(AI) 같은 첨단 기술을 일상의 도구로 쓸 수 있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자 목표"라고 강조했다.

먼저, 네이버는 이날 발표에서 블로거나 쇼핑 판매자 등이 편리하게 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창작 활동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테크큐브'로 이름 붙인 이 기술은 쉽게 블로그 글을 쓸 수 있는 '스마트 에디터', 고객 예약 전화를 자동 응대하는 'AI 콜', 사업자등록증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검색·지도 등에 자동으로 정보가 입력되는 문자인식기술(OCR) 등이다.

이런 기술로 만들어진 콘텐츠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선 사용자의 재량권을 넓힐 방침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가령, 블로그의 콘텐츠로 광고 수익을 창출할 것인지, 감사와 후원의 뜻으로 네이버 포인트를 받을 것인지, 콘텐츠 구매를 유도할 것인지 등을 직접 선택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상호작용)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창작자를 위해 광고 등 보상시스템을 강화하고 데이터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등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또 콘텐츠와 창작자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 검색'과 '인플루언서 홈' 기능을 연말에 도입한다.

네이버는 이런 사용자 주도 플랫폼으로의 변모를 지렛대로 세계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은 글로벌을 향한 꿈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라며 "글로벌 진출에 성공하려면 우리가 지금까지 국내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테크큐브 역시 글로벌에 맞게 변화되고 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