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녹즙, 친환경 전기차로 녹즙 배송한다
풀무원녹즙, 친환경 전기차로 녹즙 배송한다
  • 전지현
  • 승인 2019.09.1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무원녹즙(대표 김기석)은 친환경 전기차 D2를 도입해 신선음료 녹즙 배송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풀무원녹즙은 녹즙의 신선하고 빠른 배송과 오토바이 사용이 많은 모닝스텝(녹즙 배달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배송차량 도입을 검토해왔다. 여기에 환경을 고려해 2017년부터 배기가스를 발생시키지 않는 전기차 도입을 적극 추진했다.

사진=풀무원.
사진=풀무원.

수차례 시승과 적재 물량 테스트를 통해 지난 6월 쎄미시스코의 초소형 전기차 D2를 녹즙 배송 수단으로 시범 도입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녹즙 배달 차량 D2에는 다른 전기차종 대비 배터리 용량이 두 배 이상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 친환경 리튬폴리머 배터리(17.28kWh)가 탑재됐다. 1회 충전 시 최대 15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이는 신선도 유지가 중요한 녹즙 제품의 특성상 신속한 배송에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평가됐다.

전장 2820mm, 전폭 1520mm의 작은 차체로 좁은 골목길 등에도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작용했다. 작은 차체는 모닝스텝의 고객 접근성을 강화하고 이동 반경이 넓은 모닝스텝의 업무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됐다. 풀무원녹즙 D2 차량은 풀무원녹즙 논현오피스, 역삼오피스, 김포중부홈 가맹점에서 지난 6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녹즙 배송차량으로 사용하기 위해 배송차량에 풀무원녹즙 로고를 입히고 디자인도 새로 단장했다. 운전석에 모닝스텝이 탑승하고 조수석 자리에는 녹즙 약 200개를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트렁크에는 선물세트로 많이 판매되는 건강즙 제품을 실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풀무원녹즙은 시범 운영을 통해 모닝스텝 의견을 수렴⋅보완한 후 점차적으로 녹즙 배송에 D2 활용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번 무공해 전기차 배송 차량 도입을 통해 환경 보호에도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장종의 풀무원녹즙 담당은 “녹즙을 더욱 신선하고 빠르게, 환경까지 고려하면서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친환경 전기차 D2를 도입했다”며 “풀무원녹즙은 모닝스텝의 근무 환경 개선과 친환경 실천에 앞으로도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녹즙은 제품 생산부터 고객에게 전달되는 모든 과정을 친환경적으로 바꾸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녹즙을 생산하는 풀무원녹즙 도안공장은 포장재 최소화, 태양광설치, LED등 교체, 공정 개선 등 노력으로 지난 6월 환경부에서 인증하는 녹색기업으로 선정됐다.

녹색기업은 환경오염물질 저감 및 온실가스 배출 최소화 등 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한 사업장을 심사⋅평가해 환경청장이 지정한다. 또한, 풀무원녹즙은 녹즙 배송차량 정체 시간을 감소시키는 노력을 통해 연간 약 104톤의 CO2를 감축하고 있다.

가맹점으로 제품이 출고되는 방식을 제품 Total 물량 하차에서 배달원별 배분이 완료된 피킹 박스(아이스박스) 전달 방식으로 바꿔 배송 차량 정체 시간을 절반 이상 감소시켰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