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중국 난징지점 예비인가 취득..."해외진출 속도"
부산은행, 중국 난징지점 예비인가 취득..."해외진출 속도"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9.1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은 지난 4일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로부터 난징지점 설립에 대한 예비인가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제공=BNK부산은행
사진제공=BNK부산은행

이로써 난징지점은 2012년 12월 개설한 칭다오지점에 이어 부산은행의 중국 내 두 번째 영업점이 된다.

올해 4월 난쟁 소재 강소성 은행감독국에 지점인가를 신청한 후 약 5개월 만에 예비인가 승인을 취득했다.

이를 위해 부산은행은 올해 5월 중국 난징시와 난징지점 개설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신속한 인허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왔다.

부산은행은 이번 중국 난징지점 설립으로 중국을 북부와 남부지역으로 이분화하는 효율적인 영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중국 내 영업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방성빈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은 "중국은 부산은행 글로벌사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이번 난징지점 개점이 중국 내 영업력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내 개점을 목표로 남은 인허가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현재 중국 칭다오와 베트남 호치민에 해외 영업점을 두고 있으며 미얀마 양곤, 인도 뭄바이, 베트남 하노이에는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진출 국가를 중심으로 현지은행 인수, 지분투자 등 다양한 해외 진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