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숙명의 라이벌' 삼성전자·애플, 가을대전 본격 돌입
'스마트폰 숙명의 라이벌' 삼성전자·애플, 가을대전 본격 돌입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9.1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폴드'가 잇달아 출시된 가운데, 숙명의 라이벌이라 불리는 애플이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에 양 사는 올 가을 스마트폰 시장에서 본격 격돌하게 될 전망이다.
 
아이폰11 라인업|연합 제공
아이폰11 라인업|연합 제공
12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11·아이폰11 Pro·아이폰11 Pro 맥스를 공개했다. 아이폰11은 지난해 아이폰XR을 계승한 일반형 모델이며, 아이폰11 Pro·아이폰11 Pro 맥스가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를 계승한 고급형 라인업이다.

애플은 이번에 처음으로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하면서 후면이 '트리플 카메라'인 아이폰을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 키노트에서도 이 부분을 강조한 듯 하지만, 이미 삼성, 화웨이 등 안드로이드폰 진영에서는 트리플 카메라가 상당히 보편화된 기능이어서 큰 호응을 얻지는 못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이날 "여러 개의 카메라가 탑재되긴 했지만, 아이폰11은 5G도, 접히지도, 가격이 적당하지도 않다"면서 "애플은 더이상 혁신적이지 않다. 그저 매년 같은 기술을 거듭 업데이트하며 소비자를 가둬놓을 뿐"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번 신제품의 눈여겨 볼 점은 오히려 가격적인 부분이다. 신형 아이폰 3종의 가격은 전작 대비 저렴해지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애플이 매년 신제품을 내놓을 때 전작 대비 가격이 비싸던 점을 미뤄보면 상당히 이례적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폴더블 스마트폰 등과 같은 차세대 스마트폰이 줄줄이 나오는 상황에서, 애플이 마냥 신제품 아이폰의 가격을 올리기에는 부담이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결국 이번 아이폰11의 최대 성능은 '가격'이란 말도 나오는 상황.

실제 아이폰11 일반형 모델의 경우 699달러(약 83만3000원)로, 삼성전자의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의 최신 5G폰 '갤럭시A90(출고가 89만9800원)'보다 저렴하다.
 
삼성 '갤럭시 폴드'|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 폴드'|삼성전자 제공
애플의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점으로, 올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5G, 폴더블, 배젤리스 디스플레이 등 혁신을 앞세운 삼성전자의 '갤럭시'와 가격을 앞세운 애플의 '아이폰'의 한판 승부가 벌여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아이폰11이 전작 대비 기능적으로 크게 바뀐 점은 없으나 그동안 아이폰이 스마트폰계의 '명품'으로 인식돼 온 만큼, 가격 하락은 소비자들에게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페이' 기능 등 실용성과 최신 기술들이 대거 탑재된 삼성 '갤럭시'를 상대로 어느정도의 성과를 이뤄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1은 기존 전작과 디자인, 기능 등 종합적으로 볼 때 크게 바뀐 점이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가격적인 부분이 흥행의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