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쉐이크쉑', 광화문에 10호점 ‘종각점’ 개점
SPC그룹 '쉐이크쉑', 광화문에 10호점 ‘종각점’ 개점
  • 전지현
  • 승인 2019.08.2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점 세계 최고 매출, 싱가포르 사업권 획득 등 성과 거둬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광화문에 위치한 ‘그랑 서울’에 쉐이크쉑 ‘종각점’을 개점했다고 29일 밝혔다.

SPC그룹은 2016년 국내 독점 운영 계약을 맺고 쉐이크쉑을 도입해 운영해 왔으며 이번이 10번째 매장이다. SPC그룹은 ‘쉐이크쉑 강남점’을 세계에서 최고 매출을 올리는 매장으로 키우고 싱가포르 내 쉐이크쉑 사업운영권을 획득하는 등 탁월한 운영성과를 거뒀다.

쉐이크쉑 종각점. 사진=SPC그룹.
쉐이크쉑 종각점. 사진=SPC그룹.

또한, SPC그룹이 개발한 토종효모로 만든 SPC삼립의 번(bun, 햄버거빵)을 국내 및 싱가포르 쉐이크쉑 매장에 공급해 높은 수준의 R&D와 품질력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았다.

쉐이크쉑을 보유한 USHG 대니마이어 회장은 “SPC그룹은 쉐이크쉑의 번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고 극찬한 바 있다. 쉐이크쉑 파트너사 중 번을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는 곳은 SPC그룹이 유일하다.

‘쉐이크쉑 종각점’은 비즈니스, 문화, 상업 등 다양한 오피스 상권 중심지인 ‘그랑 서울’ 1층에 300㎡, 95석 규모로 자리잡았으며, 지역의 한국적인 특성을 살려 전통적인 패턴의 조각보를 모티브로 매장을 연출했다.

또한 팝아트&일러스트 작가 ‘VERIL’과 협업해 종로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순간을 재치 있게 담은 ‘씨티팝(City Pop)’ 작품을 통해 ‘쉐이크쉑 종각점’의 활기찬 분위기를 표현했다.

‘쉐이크쉑 종각점’은 쉑버거, 쉑 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 대표 메뉴 외에도 진한 ‘바닐라&초콜릿 커스터드’ 위에 한국 음식에 많이 쓰이는 고소한 흑임자와 참깨를 흩뿌려 독특한 비주얼의 디저트 ‘그랑 기와(Gran Giwa)’를 시그니쳐 메뉴로 선보인다.

쉐이크쉑은 10호점 개점을 기념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종각점’ 첫 방문 고객에게 쉑블록, 쉑마그넷, 펜, 컬러링북, 쉑 컵 등으로 구성된 ‘쉐이크쉑 스페셜 키트’를 증정하며 개점 첫날 방문 고객 선착순 800명에게는 쉐이크쉑의 기부 파트너인 ‘트리플래닛’과 협업해 만든 ‘미니 반려나무’를 선물한다.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는 9월4일까지 ‘쉐이크쉑 종각점’에서 사용 가능한 ‘쉑양말 교환 쿠폰’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사이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쉐이크쉑 관계자는 “이번 10호점은 서울을 대표하는 장소인 광화문에 위치해 의미가 남다르다”며 “‘쉐이크쉑 종각점’을 통해 국내 고객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쉐이크쉑의 맛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따뜻한 환대) 문화를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