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콜센터 용역근로자 147명 자회사 설립 통해 정규직 전환
주택금융공사, 콜센터 용역근로자 147명 자회사 설립 통해 정규직 전환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8.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금융공사 콜센터 고객상담 및 채권서류 스캔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직 직원 147명이 전환절차를 거쳐 주택금융공사 자회사의 정규직원이 될 예정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지난 26일 서울 세종대로 WISE타워에서 2019년도 ‘제3차 주택금융운영위원회’를 열고 콜센터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자회사 설립 자본금 출자안을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HF공사 자회사는 10월중 법인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며, 이 직원들의 용역기간이 끝나는 11월부터 순차적으로 자회사 정규직 직원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으로 지난 5월 ‘2019년도 2차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전환 대상 용역직원들의 100% 동의로 자회사 설립 방식이 합의됐으며, 이달 초 자본금 출자안에 대해 주무부처인 금융위원회 협의를 거쳐 기획재정부의 승인을 받았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공사와 자회사간 상생‧협력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고용안정성을 바탕으로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