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공공할인’확대로 상반기 52만명 수혜
코레일, ‘공공할인’확대로 상반기 52만명 수혜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8.0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제공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코레일이 올해 상반기 시행한 공공운임 할인 확대로 전년 상반기 31만7천명보다 약 60% 증가한 51만8천명이 혜택을 입었다고 5일 밝혔다.

코레일은 올해 1월부터 무임으로 이용할 수 있는 유아연령을 만 4세 미만에서 6세 미만으로 늘리고, KTX 운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다자녀 가족의 기준을 3명에서 2명으로 낮추는 등 공공운임 할인 수혜대상을 확대했다. 또한 4월부터 다자녀 가족 할인 혜택을 받을 때 역에 방문해 사전 등록할 필요 없이 행정안전부 시스템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대상자 확인이 가능하도록 공공할인 인증절차 간소화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 동반유아 할인 이용객은 48만 명으로 전년 31만 3천 명 대비 약 1.5배 증가했으며 다자녀 행복 할인을 받은 사람은 3만8천명으로 전년 4천3백명보다 9배 가량 크게 늘었다. 

한편 코레일은 공공할인 혜택 확대를 위해 9월부터 기초생활수급자 할인 상품의 이름을 ‘기차누리’로 새롭게 정하고 인증절차 간소화 시스템을 연내 도입한다. 

또한 임산부가 일반실 운임으로 특실을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인 ‘맘편한 KTX’도 현장에서 바로 확인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는 공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자 공공혜택 대상을 확대했다”며 “누구나 쉽고 편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성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