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429억원 규모 지역주택조합 건설 수주
대우조선해양건설, 429억원 규모 지역주택조합 건설 수주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7.3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서산석림 지역주택조합 건설 수주를 확정하며 7월에만 약 806억원의 신규 수주에 성공했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이 지난 30일 개최된 서산석림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총회에서 참석자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어 도급 건설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서산석림 지역주택조합은 지난 2016년 4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2018년 4월 사업계획 승인을 얻었다. 

총 공사 도급 금액은 약 429억 원으로 충남 서산시 석림동 493-1번지 일원에 연면적 약 3만6055㎡(약 1만906평), 대지면적 약 11,772㎡(약 3561평), 지하 2층~지상 20층 6개동 총 266세대 규모로 아파트 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해당 단지는 오는 9월 착공 예정이며 27개월 후인 2021년 11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429억 규모의 공사는 당사가 수주한 최초의 지역주택조합 건설로 회사의 사업 영역이 확장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해당 분야의 사업 능력을 강화해 지역주택조합 전문 건설회사로 거듭 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우조선해양건설이 7월 수주한 계약만 총 4건에 약 806억 원 규모”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