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시민연대 "전북대 교수들 비위, 검경이 철저히 수사해야" 촉구
전북 시민연대 "전북대 교수들 비위, 검경이 철저히 수사해야" 촉구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7.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과 보직 교수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15일 전북대학교 교수들의 잇따른 비위와 관련, 관련자들에 대한 중징계와 검찰·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전북대 교수들의 비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전북대는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놨지만, 이번 사안은 한 번의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라 보다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이번 교육부 조사로 추가 적발된 미성년 공저자 논문 25건 중 20건은 아직 연구 부정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논문이 부정 입학 등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전북대는 조속한 시일 내에 검증하고, 검찰과 경찰은 수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학에 비위 교수의 해임과 파면 등 중징계, 관리·감독 시스템 마련을 요구했다.

   
전북대는 최근 교수들의 갑질과 사기, 강요, 추행, 음주운전 사고, 논문에 미성년 자녀 등재, 총장 선거 개입 등의 비위가 연이어 불거져 '비리 백화점'이란 오명을 썼다.

   
수사 대상자만 10여명에 이르자 김동원 총장은 사과하고 쇄신책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