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9일 총파업 철회…사상 초유 '우편대란' 모면
우정노조, 9일 총파업 철회…사상 초유 '우편대란' 모면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7.08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이동호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과 조합원들이 9일로 예정된 총파업 철회를 선언하고 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전국우정노동조합이 9일로 예정된 총파업을 철회했다.

우정노조는 8일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철회를 선언했다.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는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제 시행과 업무 경감을 위해 소포위탁배달원 750명을 올해 7월중 배정하는 한편 직종을 전환하는 방식 등으로 집배원 238명을 늘리는 등 총 988명을 증원하기로 합의했다.
   
또 집배원들이 많은 업무 부담을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영업 목표와 실적 평가를 폐지하기로 했다. 고중량 소포의 요금 인상 방안도 이달 중 마련하기로 했다.

   
농어촌지역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체계 구축을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운영하되, ▲ 인력 증원 ▲ 농어촌지역 위탁수수료 인상 ▲ 토요일 배달 중단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파업 철회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앞으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파업 시 국민 불편이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했다"며 "따라서 이 중재안은 반드시 이른 시일 안에 이행돼야 한다는 데 합의하고 투쟁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총파업을 예고했던 것은 (집배원들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라며 "우리의 요구대로 100%의 결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복귀해 보편적 우편서비스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우정노조는 이날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각 지방본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집행부회의를 열어 총파업 철회를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우정노조는 이날 집행부회의에서 주말 동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와 교섭을 진행한 중재안 결과를 토대로 논의했다.

   
그동안 우정노조는 '토요일 집배 폐지'와 함께 주 5일제 근무 시행, 집배원 인력 2천명 증원을 요구했다.

   
지난 5일 오전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우정노조 쟁의조정 최종 회의는 결렬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조정 절차를 거친 우정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갖게 됐다.

   
그렇지만 우정노조는 같은 날 전국 대의원대회를 열어 이날 집행부회의에 총파업 결정을 위임했다.

   
지난달 24일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2만8천802명 중 2만7천184명(94%)이 투표에 참여해 이 중 2만5천247명(93%)이 파업 찬성표를 던졌다.

   
우정사업본부는 입장문을 내고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적극 협조해준 우정노조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함께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하고 국회와 유관기관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