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생각하는 고령화 시대에 필요한 정책은…‘일자리’
국민이 생각하는 고령화 시대에 필요한 정책은…‘일자리’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7.0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저출생 고령화 빅데이터 분석 결과 공개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일자리’가 저출생의 원인이면서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대책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3일 공개한 ‘저출생 고령화’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빅데이터 분석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2019년까지 SNS 게시물 31만여 건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시기별 저출생 연관어 분석
시기별 저출생 연관어 분석┃자료=문화체육관광부

‘저출생의 원인’과 관련해선 ‘일자리’와 ‘교육(비)’ 등 경제적 요인 관련 키워드 언급량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자리’ 연관어로 ‘맞벌이’, ‘월급’, ‘청년실업’이 언급 순위 상위에 등장해 취업이 어려워 출산을 꺼리는 요즘 상황을 나타냈고, 출산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가장 고민하는 비용은 ‘교육비’로 ‘주거비’가 그 뒤를 이었다.

‘직장’과 관련한 연관어로는 ‘차별’, ‘경력단절’ 등이 나타나 ‘직장 내 차별’, ‘여성의 경력단절’을 출산의 걸림돌로 인식하는 모습이었다.

경제적, 사회적 요인에 대한 연관어 분석┃자료=문화체육관광부
경제적, 사회적 요인에 대한 연관어 분석┃자료=문화체육관광부

‘고령화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자리’ 언급이 가장 많았다.

주로 은퇴 이후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소득이 없어 생활비, 의료비 등을 충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건강’과 ‘독거노인’ 문제도 많이 거론됐다. 건강 문제와 관련해서는 의료비 지원을, 독거노인 문제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의 확충 필요성이 강조됐다.

시기별 고령화 연관어 분석┃자료=문화체육관광부
시기별 고령화 연관어 분석┃자료=문화체육관광부

정부의 저출생 정책 분야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 지원에 가장 관심이 높으며, 양육비용 지원, 일·가정 양립, 출산·임신 의료비 지원에 대한 관심이 뒤를 이었다. 고령화 정책 분야에서는 일자리, 돌봄, 연금 순으로 주목했다.

저출생 대책 중 돌봄 분야에서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보육 공공성 강화 대책에 가장 주목했다. 양육비 부담완화 분야의 최대 관심사는 아동수당이었다.

고령화 대책 중 노인 일자리 분야에서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가장 주목했다. 건강 분야에서는 건강관리 서비스와 치매 관리 서비스가 최대 관심사였으며, 연금 분야에서는 기초연금에 가장 높은 관심을 보였다. 

‘가족 형태’와 관련해서는 ‘1인 가구’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으며 ‘2인 가구’에 대한 관심도 상승 추세를 보였다. 1·2인 가구는 ‘돌봄’ 문제, 한부모·미혼모 가구는 ‘양육’ 문제, 다문화 가구는 ‘차별’ 문제를 고민거리로 꼽았다.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정책 관련 여론 빅데이터를 꾸준히 분석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고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