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장마시즌 돌입에 제습기 판매 130% 증가
전자랜드, 장마시즌 돌입에 제습기 판매 130% 증가
  • 이연춘
  • 승인 2019.07.0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전자랜드(대표 홍봉철)는 장마가 시작된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제습기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직전주 대비 130%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전자랜드는 장마가 전국적으로 7월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앞으로의 강수량에 따라 제습기의 판매도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자랜드는 현재 위닉스, 위니아딤채, 캐리어, LG전자, 삼성전자, 쿠쿠전자, 전자랜드의 자체 브랜드(PB) 아낙 등 주요제조사의 제습기를 판매하고 있다.

 

 

전자랜드는 7월 구매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삼성·신한·KB국민·하나·현대·NH농협·BC카드로 5만원 이상 결제 시 2~5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또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로 100만원 이상 결제 시 금액대별 최대 50만원 캐시백을, 전자랜드 스페셜 롯데카드로 500만원 이상 결제 시 금액대별 최대 30만원 캐시백을 제공한다.

전자랜드는 7월 한달 간 ‘에어컨 대축제’를 진행, ‘전자랜드 스페셜 롯데카드’로 에어컨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최대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또 하나카드로 300만원 이상의 에어컨을 24개월 무이자 할부로 결제 시 10만원 추가 캐시백을 증정한다.

전자랜드 윤종일 판촉그룹장은 “요즘 가전시장의 흥행을 좌우하는 것은 날씨임이 또 한번 증명됐다”며 “전자랜드는 날씨의 변화를 유심히 살펴 고객들에게 필요한 제품을 빠짐없이 구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