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실련 "지역화폐 도입 취지는 공감...서두르지말자 "
부산경실련 "지역화폐 도입 취지는 공감...서두르지말자 "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2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부산경실련은 26일 입장문을 내고 "지역 내 경제순환을 강화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려는 부산시 지역화폐 도입 취지에는 기본적으로 공감하지만, 너무 서둘러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부산경실련은 이달 21일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상임위에서 수정 가결된 '부산광역시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안'을 두고 "법적 근거에 상응한 실행 준비가 제대로 되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조례 제정안은 28일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다.

   
부산경실련은 "발행 규모, 운영대행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업체 현황 파악, 먼저 조례가 통과된 동구청과 운영 관련 내용 합의 등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부산경실련이 확보한 '부산광역시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 비용추계서'에 따르면 재원 분담계획에서 1천억원 규모 지역 화폐를 발행하는데 필요한 비용 37억5천만원은 계상하고 있으나 발행액이 미확정 상태다.

   
부산경실련은 "지역화폐 발행 규모와 예산확보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례부터 통과되면 자칫 큰 혼란을 초래하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동구가 추진하는 지역화폐에 대해서도 "동구 발행시스템 및 운영방식과 부산시 지역 화폐를 연동하는 것도 사전에 검토하여야 한다"며 "부산시 지역화폐와 구·군 지역화폐가 상호 호환되지 않는다면 지역화폐 정착에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부산경실련은 "조례 통과보다 지역화폐 정착을 위한 제대로 된 계획 수립에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