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지진 이어 요코하마까지…흔들림 멈춰도 방심할 수 없는 이유는
도쿄 지진 이어 요코하마까지…흔들림 멈춰도 방심할 수 없는 이유는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2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지진 등 잇단 흔들림에 긴장감
도쿄 지진 등으로 인한 2차 피해 우려도
(사진=일본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일본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도쿄 지진에 이어 요코하마에서도 지진이 발생해 현지인들이 두려움에 빠져있다. 2차 피해에 대한 우려 역시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24일(이하 한국시각) 일본 도쿄 인근에서 진도 3 가량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도쿄 지진이 큰 피해를 몰고 오지는 않을 것이라 밝힌 상황이다. 그러나 이날 도쿄 지진에 이어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남동쪽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하면서 현지 국민들의 걱정이 계속되고 있다. 요코하마 지진은 5.5 규모이며 60km의 발생 깊이를 기록했다.

이 같은 상황에 도쿄 및 요코하마 현지 주민들은 지진으로 인한 2차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 이는 앞서 지난 18일에도 야마가타 서북쪽 지역에서 규모 6.8 지진이 발생해 해일주의보 등이 발표된 바 있기 때문이다. 일부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경우 산사태 등 토사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에 긴장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이번 지진 포함 6월에만 총 5번의 지진이 열도를 흔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