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노출 수위가 어땠길래? 母가 보면 ‘기겁’할 수준...어떤 고통 있었나
한혜진, 노출 수위가 어땠길래? 母가 보면 ‘기겁’할 수준...어떤 고통 있었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2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퍼스 바자 제공
사진=하퍼스 바자 제공

모델 한혜진의 노출의 과정에는 뼈아픈 고통이 있었다. 

한혜진은 20일 발행된 하퍼스 바자 화보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상태로 포즈를 취해 보였다. 탄탄하게 자리 잡은 잔근육에서는 준비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한혜진의 열정은 어머니를 힘들게 하는 요소가 되기도 했다. 물론 결과물을 보면 딸 한혜진의 모습이 누구보다 자랑스럽고 대견하지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건 말 그대로 고통이었다. 

한혜진의 어머니는 한 방송에서 “참 힘든 직업이다. 딸만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 발리 갔을 때 밥도 못 먹고 촬영하는 거 보고 많이 울었다. 내 손이 다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수영복 촬영이 있는데 무의식중에 밥을 먹고 있길래, 손등을 ‘탁’ 때렸다. 탁 놓고 돌아서 가는데 딸도 울고 나도 울고, 저도 굶고 나도 같이 굶었다"며 안타까워했다.

마지막으로 한혜진의 어머니는 "정말 소중한 딸이다. 목숨과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고, 한혜진도 "엄마는 든든한 조력자이자 기댈 수 있는 사람, 내 롤모델"이라며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