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폐지" 촉구
시민단체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폐지" 촉구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인권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연합이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 타워 앞에서 '홍콩 민주시민 지지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정부에 '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글로벌인권네트워크와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홍콩 정부에 '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한 폐지를 촉구했다.

   
시민단체는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 타워 앞에서 '홍콩 민주시민 지지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 법안 대상국에서 중국 본토를 삭제하거나 법안을 완전히 폐지해야 한다"며 시위대 강경 진압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이어 중국 정부에는 "홍콩에 공정한 선거제도와 완전한 자치권을 부여해야 한다"며 "중화민족주의의 청산과 자유민주주의로의 전환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국에 거주한다는 홍콩 대학생들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범죄인 인도 법안은 홍콩 시민들은 물론 한국인 등 외국인들도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민주주의를 건국이념으로 삼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지지와 연대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중국 대사관으로 이동해 대사관 우편함에 항의 서한을 넣고 '자유민주주의 억압하는 중국 정부 규탄한다'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 단체는 한국 경찰과 홍콩 경찰의 교류협력 중단을 촉구했다.

  
 '홍콩의 민주주의를 우려하는 대한민국 시민들의 모임'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해 "사태가 민주적, 평화적으로 해결될 때까지 홍콩 경찰과의 모든 협력교류 관계를 일시중단하라"는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홍콩 경찰은 민주원리에 반하는 압제세력이 됐다"며 "지나치게 폭력적인 시위진압으로 우리 경찰이 이들과 어울리는 것은 불명예스럽게 됐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