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 경주마 파워블레이드 씨수말 전환, 다른 퇴역마들은 어떻게?
전설적 경주마 파워블레이드 씨수말 전환, 다른 퇴역마들은 어떻게?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1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려한 선수시절을 뒤로 하고 씨수말로 살아가게 될 파워블레이드
화려한 경주생활을 뒤로 하고 씨수말로 살아가게 될 파워블레이드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경마 팬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으며 화려한 선수생활을 보낸 경주마들은 은퇴 후 어떤 여생을 보내게 될까?

지난 2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전설적인 경주마 ‘파워블레이드(수, 6세, 한국)’가 은퇴했다. ‘파워블레이드’는 데뷔 후 19전을 치르는 동안 11승을 거뒀고 4위 밑으로 단 한 번도 내려간 적이 없어 연승률이 94.7%에 이른다.

2015년 2세마 최고 경주 ‘브리더스컵’ 우승, 3세 때는 ‘트리플크라운 시리즈’ 지정 3개 경주 ‘KRA컵 마일’, ‘코리안더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를 석권하며 한국 경마 최초의 통합 삼관마가 됐다. 4세 때 한국경마 최고 경주 ‘그랑프리’까지 우승하며 경주마의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단 19번의 출전으로 31억여 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지난해 7월부터 발목에 이상을 보이던 ‘파워블레이드’는 골절 판정으로 더 이상 경주에 출전하기 힘들어져 화려한 역사를 뒤로 하고 경주 은퇴를 결정했다.

추후에는 렛츠런팜 제주에서 씨수말로서 지내게 될 예정이다.

지난 1월에는 한국경마에 유의미한 족적을 남긴 또 하나의 경주마 ‘클린업조이(거, 8세, 미국)’가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은퇴식을 치른바 있다. ‘클린업조이’는 전성기 5-6세 시즌에 장거리 대상경주 4개를 휩쓸었다. 특히 2016년 ‘그랑프리’에서 4년 만에 부경으로부터 승리를 빼앗아 서울 경마팬들의 자존심을 지켜주어 해당년도 ‘연도대표마’에 선정되기도 했다. 

‘클린업조이’의 은퇴식에는 오랜 기간 함께 호흡을 맞춘 함완식 기수가 특별히 기승해 마지막 경주로 질주를 선보였다. 함완식 기수는 당시 “이렇게 좋은 말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여생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라고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퇴역 후 ‘클린업조이’는 한국마사회 제주 목장에서 여생을 보내고 있다. 거세마이기 때문에 씨수말로 활동하지는 못하지만, 관상마로서 잘 지내고 있다고 안부를 전했다. ‘클린업조이’의 민형근 마주는 ‘클린업조이’의 이름으로 국내 최초 시각장애 유아 특수학교 ‘서울효정학교’에 건립을 후원했으며 현재 ‘클린업조이 교실’이 운영되고 있다.

또 다른 경주마들은 어떨까? 2013년 12월 경주를 마지막으로 은퇴한 ‘지금이순간(수, 10세, 한국)’의 경우 제주도의 금악목장에서 지내고 있다. ‘지금이순간’의 마주는 제주도에서 경주마 이름을 딴 카페를 운영하며 애마의 업적을 기념하고 있다. 카페 내부에는 2012년 ‘코리안더비’ 우승 등 ‘지금이순간’의 활약상 소개로 가득하다. ‘지금이순간’은 2014년부터 씨수말로 활동하고 있고, 지난 5월 자마 ‘심장의고동(수, 3세, 한국)’이 대를 이어 ‘코리안더비’에서 준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둬 경마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경마로 거듭나기 위해 한국마사회도 스타 경주마를 발굴하고 경마 관람의 흥미 요소를 더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 중”이라며, “이번에 은퇴한 ‘파워블레이드’가 씨수말로서도 대활약 할것인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