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0곳 중 6곳, "남북경협 관심 높다"
中企 10곳 중 6곳, "남북경협 관심 높다"
  • 전지현
  • 승인 2019.06.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535개사 대상 남북경협 인식조사 결과, 67.6% 남북경협 참가 의사 有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중소기업들이 남북경협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었다. 신시장과 내수부진 극복을 위해 남북경협 참가에 높은 관심을 갖는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 '중소기업 납북경협 인식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6곳(56.6%)이 남북경협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67.6%는 남북경협에 참가의사가 있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12일부터 18일까지 중소기업 535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북한 진출 시 가장 선호하는 지역은 개성(42.6%)이 꼽혔다.

뒤를 이어 평양(31.0%), 신의주(9.9%)순으로 나타나, 기업경영에 필요한 인프라가 구축된 지역들이 선호되는 모습을 보였다.

중소기업의 남북경협 관심도가 높은 이유는 ▲북한진출로 새로운 시장개척(59.1%) ▲증가하는 인건비 등 어려운 경영환경 돌파구(17.2%) 등이 높게 조사됐다. 또 남북경협에 참가할 경우 진출형태는 협동조합을 활용한 공동진출(64.0%)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남북경협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할 사항으로는 ▲피해발생시 국가의 손실보상근거규정 마련(33.3%) ▲북측의 남북경협 합의이행방안 마련(20.0%) ▲3통(통행·통신·통관)문제해결(18.5%) ▲남한제품의 북한 내수시장 진출(15.0%) ▲중소기업전용남북경협기금 조성(12.7%) 등으로 나타났다.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0.6%가 연내 개최가 필요하다고 응답하며 남북평화 무드가 지속돼 납북경협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희망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계는 신시장과 내수부진 극복을 위해 남북경협 참가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정치적 리스크 불확실성으로 북한 진출에 부담을 갖는 것도 사실”이라며 “지속적인 상호신뢰 회복 등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들이 차질 없이 추진, 남북경협이 활성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