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능력검정시험, 부정행위 어떤 불이익 받게 되나? 사후 적발도 가능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부정행위 어떤 불이익 받게 되나? 사후 적발도 가능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0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
사진=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부정행위 관련 규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는 많은 이들이 응시하는 만큼, 엄격한 규율도 존재한다. 특히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한 경우에는 불이익이 따른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감독관 및 시험 진행 관련자에 의해 부정행위가 현장 적발될 경우 응시자의 답안지 수거 후에 즉각 퇴실 조치하며, 부정행위자는 시험 진행 관련자와 함께 시험장 본부로 인도되어 부정행위조서를 작성하게 된다. 시험 감독관은 시험 종료 후에 부정행위조서의 내용을 확인하고, 시험장 총감독관은 부정행위조서를 국사편찬위원회에 제출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종류 이후에도 부정행위에 대한 조치가 취해진다. 시험 종료 후 같은 고사실 응시자들의 제보, 주위 사람과의 답안 유사도, 과거 본인이 작성한 답안지와의 필체 대조, 과거 응시했던 시험의 수험표 얼굴 비교 등 여러 가지 객관적인 판단을 거쳐 부정행위 여부가 결정된다.

또 사전에 공모하여 신분증 위조․변조 등의 방법으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대리응시하거나 답안지를 교체하는 등의 행위도 부정행위에 해당한다. 이때 부정행위에 관련된 응시자 모두를 부정행위자로 처리한다.

이 같은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부정행위자로 적발되면 해당 회차의 시험을 무효로 처리하고 해당 회차 시험을 포함하여 연속 4회 응시 기회를 박탈 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