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5·18 망언 의원 제명 촉구 결의안' 발의
여야4당, '5·18 망언 의원 제명 촉구 결의안' 발의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0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의원(왼쪽) 김순례의원
김진태의원(왼쪽) 김순례의원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5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이들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5.18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숭고한 민주화운동이며, 상식을 가진 대한민국 누구도 부정하지 않았는데도 이들 한국당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 민주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며 폄훼하고, 5·18의 정당성을 훼손시키며 투쟁을 선동하는 등 국론을 분열시키는 데 앞장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속의원의 망언을 엄중하게 문책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자유한국당도 의무를 저버린 지 오래"라며 "한국당은 망언 의원 3인의 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야 한다. 또 5·18 역사 왜곡 처벌법과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에 진정성을 가지고 협력함으로써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발의에는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과 무소속 의원 총 157명이 참여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애초 151명의 의원이 발의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6명이 추가로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