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세대간 방화벽 시범구축
SH, 세대간 방화벽 시범구축
  • 이재선 기자
  • 승인 2019.06.0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홈 차세대 보안시스템 적용 전후 비교ㅣ서울주택도시공사


[비즈트리뷴=이재선 기자] 사물인터넷(IoT) 등을 적용한 아파트 스마트홈의 보안 강화 기술이 도입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스마트홈에 세대 간 방화벽을 적용한 차세대 사이버 보안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SH는 현재 준공과 입주를 앞둔 구로구 항동지구 4단지 아파트 297세대에 이 시스템을 적용, 시범 운용을 개시했다.

SH에 따르면 지금까지 아파트 단지의 스마트홈 시스템은 메인 서버에만 방화벽이 설치돼 외부로부터의 해킹만 막을 수 있었다.

단지 내의 스마트홈 시스템에 접속해 이뤄지는 해킹에는 보안이 취약한 실정이었다.

SH는 시범 운용 결과를 검증해 세부적인 보안 기준을 마련하고 공공 아파트에 차세대 시스템 적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세용 SH 사장은 "4차산업혁명에 따라 다양하게 연결되는 스마트홈 시스템의 정보보안 환경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