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가지 키워드 보다 중요한 건 약속, 홍카레오 업로드 늦어 '분통'
10가지 키워드 보다 중요한 건 약속, 홍카레오 업로드 늦어 '분통'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03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2년만의 만남이 성사됐다. 두 사람은 보수와 진보의 대표로 손꼽히는 인물로 맞짱 토론에 기대감이 증폭했다.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KBS 스페셜'에서 맞붙은 바 있다.

두 사람의 맞짱 토론은 3일 오후 10시 유튜브에서 공개한다고 예고됐다. 하지만 오후 10시 30분 기준 여전히 유튜브에서 해당 영상이 업로드 되지 않고 있는 상황. 이에 누리꾼들은 '약속을 어겼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TV홍카콜라와 노무현재단 측은 업로드 작업이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누리꾼들은 양측이 서로 유리한 방향으로 편집을 하는 중이 아니느냐며 '홍카레오'가 약속시간을 어긴 것을 비난했다. 한 유투버는 자신의 방송 시간과 홍카레오의 방송 시간이 겹친다며 방송을 내일로 미룬다고 알리기도 했을 정도로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린 상태.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의 구독자 수를 합하면 100만 명이 넘는다. 이에 이날 조회수는 가히 폭발적일 것이라 예상되고 있다.

두 사람은 각각 5개의 키워드를 준비해 총 10가지의 키워드로 토론을 펼쳤다. 유시민 이사장은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정치를 홍준표 전 대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개혁, 갈등과 분열을 키워드로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