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참사, 우리국민 사망·실종 26명…수색작업 총력
헝가리 유람선 참사, 우리국민 사망·실종 26명…수색작업 총력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31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람선 침몰 현장에서 구조작업 중인 구조대[EPA=연합뉴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29일(현지시간) 한국 단체 관광객들이 야경을 보기 위해 빌려 탄 유람선이 다른 유람선에 추돌 후 침몰해 7명이 숨지고 19명이 실종되는 참사가 벌어졌다.

   
우리 정부는 동원 가능한 모든 자원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 상황을 보고받은 뒤 헝가리 정부와 협력하면서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은 좋지 않은 날씨 속에 사고 유람선이 다른 대형 크루즈선에 들이 받힌 뒤 침몰했을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헝가리 현지 언론과 경찰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밤 9시 5분(한국 시간 30일 오전 4시 5분)께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다른 크루즈선에 추돌한 뒤 침몰했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여행사 직원·현지 가이드 등 3명, 헝가리인 선장·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국내 여행사 '참좋은여행' 패키지여행을 하던 한국 관광객들로, 여행사 측은 자사 인솔자를 포함해 모두 31명이 탑승했고 현지에서 가이드 등 2명이 합류했다고 밝혔다.

   
현지 당국은 사고 후 14명을 물 밖으로 구조했으나, 이 가운데 7명이 숨지고 7명은 생존했다고 밝혔다. 다른 한국인 19명은 사고 발생 이틀째인 30일에도 아직 실종상태에 있다. 사망자 7명 중 2명은 신원이 확인됐다.

   
헝가리인 선장과 선원도 실종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7명은 인근 병원 3곳에 나뉘어 후송된 뒤 진료를 받았다. 현지 언론은 부상 상태가 비교적 가벼운 6명이 30일 퇴원한 뒤 현지 대사관 측의 지원 아래 호텔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구조된 1명은 늑골을 다쳐 당분간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승객들은 사고 당시 갑판에 20여명이 있었고 선실에 10여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관광객을 인솔한 참좋은여행사 측은 가족 단위 관광객 9개 팀이 탔고 연령대는 대부분 40∼50대라고 밝혔으나 6세 어린이와 71세 승객도 있었다.

   
헝가리 소방 및 경찰 당국은 다뉴브강 선박 운항을 일부 통제하고 이틀째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불어난 강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고 선박은 머르기트 다리에서 3m 정도 떨어진 곳에 침몰해 있다.

   
현지 M1 방송은 다리 인근에서 군 소속 선박이 '허블레아니'를 찾아냈으며 고무보트를 탄 군 잠수사들의 모습도 보인다고 전했다.

   
최규식 주헝가리 대사는 "(헝가리 당국이) 오늘 중 물속에 잠긴 사고 유람선을 인양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헝가리 경찰은 여러 단계를 거쳐 선박을 인양할 것이라며 사전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배의 위치를 부표 3개에 표시하는 등 인양 초기 작업이 시작됐으나 구조 당국은 다뉴브강 수위가 계속 올라오고 있어 실제 인양까지는 며칠이 더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사고는 늦은 밤에 기상조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졌다.

길이 27m인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에 후미를 부딪친 뒤 빠른 속도로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135m 길이의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은 스위스 국적을 두고 있고 본사는 바젤에 있다.

   
헝가리 경찰은 '허블레아니'가 사고 7초 만에 침몰했고 사고 발생 시간 기준으로 10분 뒤 첫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북쪽으로 두 배가 나란히 운항하고 있었고 '허블레아니'가 다리 근처에서 알 수 없는 이유로 방향을 왼쪽으로 트는 순간 '바이킹 시긴'이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과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우크라이나 출신의 '바이킹 시긴' 선장을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린 데다 이달 들어 헝가리를 비롯한 동유럽에 많은 비가 내린 탓에 다뉴브강 수위도 상당히 높아져 인명 피해도 컸다.

   
헝가리 M1 방송은 강물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면서 현재 높이는 5m에 이르고 주말에는 6m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다른 유람선에 타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은 인터넷에 올린 글에서 앞에서 모든 배가 갑자기 섰다며, 비가 많이 오는 데다 유속도 빨라 인명 피해가 클 것 같다는 말을 인솔자가 했다고 전했다.'


저녁 들어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부는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았지만, 현지 유람선 업체들은 정상적으로 배를 운항했다.

   
다른 배에 타고 있다가 글을 올렸던 한국인 관광객은 '안전 불감증인지 승객들 구명조끼도 안 씌워줬다'고 전했다.

   
'허블레아니' 관광객들이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갖췄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허블레아니'가 '바이킹 시긴'과 추돌한 뒤 기울어지면서 급류에 휘말린 듯 빠르게 가라앉았다고 전했다.

  
M1 방송은 강물이 불어난 상황에서 곳곳에 소용돌이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선박을 운영하는 파노라마 데크 측은 어떤 상황에서 사고가 일어났는지 아직 알지 못한다면서 당국의 조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구조된 한국인 관광객의 통역을 돕는 현지 교민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탄 작은 유람선이 큰 유람선과 충돌한 것 같다"면서 "구조된 사람 중 한 분은 '큰 유람선이 오는 데 설마 우리를 (들이)받을까'라고 생각했는데 두 배가 부딪치고 전복이 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