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1분기 순익 6.2%↓…과당경쟁에 영업손실 확대
보험사 1분기 순익 6.2%↓…과당경쟁에 영업손실 확대
  • 이나경 기자
  • 승인 2019.05.26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나경 기자] 국내 보험회사들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6% 넘게 떨어졌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1분기 순이익은 1조98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1억원(6.2%) 줄었다.

생명보험사들의 순이익이 1조2640억원으로 319억원(2.6%) 늘었지만, 손해보험사들의 순이익이 7189억원으로 1620억원(18.4%) 줄었다.

생보사들 순이익 증가는 채권의 처분·평가로 투자영업이익이 2841억원 늘어났기 때문이다. 보험영업에선 -5조6734억원에서 -5조7857억원으로 손실이 1123억원 증가했다.

손보사들은 투자영업이익으로 보험영업손실을 메우는 데 힘썼으나 역부족이었다. 투자영업이익이 1342억원 증가했지만, 보험영업손실이 -731억원에서 -1조613억원으로 3582억원 증가했다.

결국 보험사들이 영업에서 내는 손실을 채권·주식의 처분·평가이익으로 메워 왔지만, 이마저도 힘에 부치게 된 셈이다.

금감원 손해보험검사국 조한선 팀장은 "투자영업이익이 증가했는데도 장기보험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이 2428억원 늘면서 보험영업손실이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기인(人)보험 시장 쟁탈전으로 판매수수료 등 사업비 지출에서 출혈 경쟁이 심해졌다는 분석이다.

보험사들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47조52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95억원(0.4%) 증가했다.

생보사들의 수입보험료는 저축성보험 만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70억원(2.0%) 줄어든 25조5984억원이다. 손보사들의 수입보험료는 장기 보장성보험과 일반보험을 중심으로 6965억원(3.3%) 늘어난 21조9218억원이다.

보험사들의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68%와 6.88%로 전년 동기 대비 0.08%포인트(p)와 1.21%p 떨어졌다.

1분기말 기준 총자산은 1180조4092억원으로 1년 전보다 67조8153억원(6.1%) 증가했다.

조한선 팀장은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보험사들도 외형경쟁보다 경영 내실을 도모해야 하는 만큼, 과도한 사업비 지출로 인한 재무 건전성 악화 등에 대한 감독·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